HOME 해외축구 해외축구
‘환상적인 골’ 손흥민, 첼시 수비라인 농락하며 리그 첫 골
홍성욱 기자 | 2018.11.25 10:31
손흥민. (C)스포츠타임스DB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손흥민이 환상적인 골을 터뜨렸다. 이번 시즌 리그 첫 골이다.

손흥민(토트넘핫스퍼)은 2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와의 홈경기에 선발로 출전했다.

토트넘은 전반 8분 알리의 선제골에 이어 16분에는 케인의 추가골이 터지며 2-0으로 앞선 상황이었다. 추가골만 나온다면 완승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는 중요한 상황.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후반 9분 손흥민은 델리 알리의 패스를 하프라인 부근에서 받았다. 이후 손흥민은 폭풍 드리블로 첼시 수비라인을 농락했다. 사이드 라인 부근을 넘나들더니 이내 방향을 바꿔 골대를 왼편에 뒀다. 그의 현란한 몸놀림에 첼시 수비라인은 그저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손흥민 가볍게 수비를 벗겨낸 뒤, 장기인 왼발로 골망을 흔들었다.

관중들은 놀라운 돌파력과 마무리에 기립박수로 화답했다. 손흥민의 이번 골은 의미 또한 깊다. 지난 1일 웨스트햄과의 리그컵에서 시즌 3호골을 기록한 이후 A매치 명단에서 빠졌고, 휴식을 통해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그 성과가 리그 1호골로 나온 것. 특히 그라운드를 지배한 완벽한 골은 손흥민의 가치를 다시 한 번 입증하는 또 하나의 성과로 남게 됐다.

손흥민은 3-0으로 앞선 후반 33분 에릭 라멜라와 교체되며 그라운드를 나왔다. 팬들의 박수는 웸블리를 뒤덮었다. 토트넘은 후반 40분 지루에 실점했지만 3-1로 승리를 거뒀다.

토트넘은 10승 3패 승점 30점으로 첼시를 제치고 리그 3위로 올라섰다. 반면 첼시는 8승 4무 1패 승점 28점으로 시즌 첫 패배와 함께 4위로 내려앉았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