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남태희ㆍ황의조ㆍ문선민ㆍ석현준 골' 한국, 우즈벡에 4:0 대승
정현규 기자 | 2018.11.20 21:03
한국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C)KFA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한국이 우즈베키스탄에 대승을 거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남자축구국가대표팀은 20일 저녁 7시 호주 브리즈번의 QSAC경기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 친선경기에서 남태희, 황의조, 문선민, 석현준의 연속골로 4-0 완승을 거뒀다. 벤투호의 원정 첫 승리이자, 6경기 연속 무패 기록이다. 벤투 감독은 부임 이후 3승 3무를 기록하게 됐다. 

한국은 지난 17일 호주전과 같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호주전에서 선제골을 기록했던 황의조가 원톱으로 나섰고, 2선에는 이청용, 남태희, 나상호가 자리했다. 황인범과 주세종이 중원을 지켰고, 백포는 박주호, 김영권, 정승현, 이용이 맡았다.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한국은 이른 득점으로 분위기를 가져왔다. 전반 9분 남태희가 골을 터트렸다. 황인범이 중앙에서 오른쪽 공간으로 패스한 공을 이용이 빠른 공격 가담 후 크로스로 연결했고, 이를 남태희가 왼발 발리슛을 통해 골을 성공시켰다.

기선제압에 성공한 한국은 더욱 적극적인 전방 압박을 펼치며 점유율을 높였다. 전반 17분에는 아크 근처에서 황의조가 내준 공을 이청용이 빠르게 달려들며 오른발 슈팅까지 연결했으나 우즈베키스탄 골키퍼 이그나티 네스테로프가 선방했다. 전반 23분에는 황의조의 재치 있는 왼발 터닝슛이 아쉽게 불발됐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황의조의 골 결정력이 빛을 발했다. 전반 24분 페널티에어리어 가운데서 이용이 강하게 찬 공이 네스테로프를 맞고 나오자 골문 오른쪽에 있던 황의조가 오른발로 다시 강하게 차 넣었다. 황의조는 전반 30분에도 우즈베키스탄의 수비 실수를 놓치지 않고 공을 가로채 날카로운 중거리 슛을 날렸지만 이번에는 살짝 빗나갔다.

2-0으로 앞선 가운데 후반전이 시작됐다. 시작과 함께 강한 슈팅으로 추가골을 노렸던 남태희가 후반 7분 부상으로 교체 아웃되면서 2선에 변화가 생겼다. 이청용이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고, 오른쪽에 있던 나상호가 왼쪽으로 이동했다. 문선민이 오른쪽 날개로 교체 투입됐다.

우즈베키스탄은 전반전보다 비교적 라인을 끌어올리고 만회골을 노렸다. 한국은 짜임새 있는 패스플레이로 공의 소유권을 유지하면서 계속 공격에 나섰다. 후반 17분과 18분에는 황인범의 기습적인 중거리 슛이 네스테로프에게 막혔다.

후반 24분 한국의 세 번째 골이 터졌다. 코너킥 상황에서 우즈베키스탄 수비가 걷어낸 공을 문선민이 아크 근처에서 그대로 왼발 슛으로 연결했다. 공은 빠르게 휘어들어가며 골망을 흔들었다. 베테랑 골키퍼 네스테로프를 꼼짝 못하게 만든 호쾌한 골이었다.

골 잔치는 그치지 않았다. 석현준이 교체 투입 12분 만인 후반 36분에 골을 성공시켰다. 석현준, 나상호, 이진현의 패스플레이가 만든 작품이었다. 한국은 후반 41분에도 나상호, 황인범, 석현준으로 이어지는 패스플레이로 추가골 기회를 잡았지만 네스테로프가 아슬아슬하게 잡아냈다. 한국은 마지막까지 경기의 주도권을 놓지 않으며 4-0으로 완승했다.

한국은 2018년 A매치를 마무리했다. 2019 아시안컵에 나서는 한국은 새해 첫 날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부다비에서 친선평가전을 갖는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