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황의조 선제골' 한국, 호주와 1-1 무승부...후반 추가시간 동점골 허용
정현규 기자 | 2018.11.17 20:04
황의조가 선제골에 성공한 뒤, 환호하고 있다. (C)KFA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한국이 호주와 무승부를 기록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남자축구국가대표팀은 17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의 친선경기에서 1-1로 비겼다. 한국은 전반 22분 황의조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추가시간 마지막 순간에 동점골을 내줬다. 벤투호는 출범 이후 5경기 무패를 이어갔다.

벤투 감독은 4-2-3-1 포메이션으로 호주를 상대했다. 기성용, 손흥민, 정우영, 황희찬 등 그간 중용됐던 선수들이 소속팀 사정이나 부상으로 인해 소집에서 제외되면서 선발 명단에도 변화가 생겼다. 최근 물오른 골 감각을 자랑하는 황의조가 원톱으로 나섰고, 2선에는 이청용, 남태희, 문선민이 섰다. 황인범과 구자철이 중원에 자리했고,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포백을 맡았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경기가 시작됐다. 한국은 전반 초반 호주에 현달아 슈팅을 허용하면서 끌려가는 경기를 했다. 호주가 경기의 주도권을 쥔 채 전반 20분이 흘렀다. 호주는 페널티에어리어 부근에서도 기회가 날 때마다 슈팅을 시도했다.

전반 22분 분위기를 바꾸는 한국의 선제골이 터졌다. 황의조가 단 한 번의 슈팅을 골로 연결했다. 김민재가 후방에서 길게 올린 패스를 황의조가 페널티에어리어 중앙으로 돌파하며 받아 자신감 있는 오른발 슈팅으로 호주의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골 이후 한국은 조금씩 경기의 주도권을 가져왔다. 계속해서 호주의 뒷공간을 노리며 슈팅 기회를 엿봤다. 적극적으로 공격에 임했던 호주도 한국의 역습에 부담을 느끼면서 공격적인 움직임이 둔화되는 모습을 보였다.

전반전 막바지에 황의조가 부상을 당하면서 후반전에는 석현준이 원톱으로 나섰다. 후반전 역시 전반전과 비슷한 양상으로 흘렀다. 호주는 실점을 만회하기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전방 압박에 나서며 공의 소유권을 가져가고자 했다.

양 팀은 득점 기회를 주고받았다. 한국은 후반 12분 페널티에어리어 중앙에서 호주의 톰 로기치에게 위협적인 슈팅 기회를 내줬으나 다행히 공은 빗나갔다. 후반 24분에는 마시모 루옹고의 오른발 발리슛이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한국도 추가골 기회를 잡았다. 후반 26분 주세종의 날카로운 프리킥이 골문 왼쪽 상단 구석을 향했지만 호주 골키퍼 매튜 라이언이 선방했다. 후반 36분에는 석현준의 헤더가 크로스바를 넘겼다.

한국은 계속되는 호주의 공격을 집중력 있게 막아내는 한편, 후반전 교체 투입된 나상호와 이진현의 기동력을 바탕으로 추가골을 노렸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3분까지 호주의 공격을 잘 버텨냈지만 마지막 코너킥 상황에서 실점했다. 김승규가 펀칭한 공을 혼전 뒤 루옹고가 밀어 넣었고 VAR 실시 후 골로 인정됐다. 곧 종료 휘슬이 울렸다.

한국은 20일 우즈베키스탄과 친선경기를 갖는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