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한국시리즈 4차전, 우천 순연...일정 하루씩 미뤄져
홍성욱 기자 | 2018.11.08 16:10
비 내리는 문학구장. (C)SK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한국시리즈 4차전이 비로인해 열리지 못하고 연기됐다.

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펼쳐질 예정이던 2018 신한은행 MY CAR 한국시리즈 SK와 두산의 4차전은 전날 늦은 밤부터 내린 비로 결국 열리지 못하게 됐다. 

4차전은 9일 오후 6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한국시리즈 일정도 하루씩 밀린다. 7차전까지 이어질 경우 13일 화요일에 마무리된다. 

역대 포스트시즌에서 비로 경기가 연기된 건 이번이 18번째이며, 한국시리즈의 경우 8번째 우천순연이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