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WS4] ‘0:4→9:6’ 보스턴, 다저스에 역전승으로 정상까지 1승 남겨
홍성욱 기자 | 2018.10.28 16:08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보스턴이 역전승을 거두며 정상까지 1승만을 남겼다.

보스턴 레드삭스는 2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8 메이저리그 LA다저스와의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9-6 역전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우위를 보인 보스턴은 남은 3경기에서 1승만 추가하면 대망의 우승 거둘 수 있게 됐다.

초반 흐름은 다저스였다. ‘0’의 행진이 이어지던 6회말 1사 만루에서 벨린저의 1루 땅볼 때 3루 주자 에르난데스는 아웃됐지만 이후 상대 포수가 1루에 던진 공이 실책으로 연결되면서 터너가 홈을 밟아 선취점에 성공했다.

이어 나온 푸이그는 보스턴 선발 에두아르도 로드리게스를 무너뜨리는 좌월 스리런 홈런을 터뜨리며 4-0을 전광판에 새겼다.

풀이 꺾인 보스턴은 쉽사리 무너지지 않았다. 곧바로 추격했다. 7회초 보가츠와 홀트의 볼넷에 이어 모어랜드의 스리런 홈런으로 3-4 추격에 나섰고, 8회초에는 피어스가 좌중월 솔로 홈런으로 4-4 동점을 만들었다.

원점이 된 승부는 보스턴의 집중력이 돋보인 가운데 막을 내렸다. 보스턴은 9회초 홀트의 2루타와 디버스의 중전 적시타로 5-4 역전에 성공했고, 계속된 2사 만루에선 피어스의 싹쓸이 2루타로 주자 3명이 홈을 밟아 승부를 갈랐다. 보가츠는 좌중간 안타로 피어스까지 홈으로 안내했다.

다저스는 9회말 도저의 볼넷에 이은 에르난데스의 투런 홈런으로 6-9 추격에 나섰지만 더 이상은 추격하지 못했다.

5차전은 29일 오전 9시 15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다. 다저스는 클레이튼 커쇼를, 보스턴은 크리스 세일을 선발로 예고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