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커쇼 역투’, 다저스, 밀워키에 5:2 승리로 3승 2패...6차전 류현진 선발
홍성욱 기자 | 2018.10.18 12:56
클레이튼 커쇼. (C)스포츠타임스DB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클레이튼 커쇼가 역투했다. LA다저스가 승리를 거두며 1승 만을 남겼다.

LA다저스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8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밀워키 브류어즈와의 5차전에서 5-2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다저스는 시리즈 통산 3승 2패를 기록하며 1승만 추가하면 대망의 월드시리즈에 진출할 수 있게 됐다. 6차전 선발은 류현진으로 예고 됐다.

다저스의 승리는 선발 커쇼의 7이닝 1실점 역투가 발판이 됐다. 다저스는 3회초 케인에 적시타를 내주며 끌려갔지만 5회말 반스의 중전 적시타로 1-1 균형을 이뤘다. 6회말에는 1사 1,2루 기회에서 먼시와 푸이그의 적시타가 이어지며 3-1 리드를 잡았고, 7회말에도 터너와 도저의 적시타로 5-1 리드를 잡았다.

선발 커쇼는 1차전 3이닝 5실점의 쓰라린 기억을 지우며 승리 투수가 됐다. 이제 바통은 류현진이 이어받는다. 다저스의 원투펀치가 형성된 상황에서 류현진이 나서는 6차전이 더 없이 중요해졌다.

류현진은 밀워키 밀러파크로 이동해 열리는 6차전에 선발로 나선다. 한국시간 20일 오전 9시 39분에 경기가 시작된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