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NLDS] ‘7이닝 무실점’ 류현진, 완벽투에 안타까지 기록하며 승리 일등공신
홍성욱 기자 | 2018.10.05 14:01
류현진. (C)스포츠타임스DB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류현진(LA다저스)가 포스트시즌 첫 경기를 완벽한 승리로 장식했다.

류현진은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8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1차전에서 선발로 등판해 7이닝 동안 104구를 뿌리며 4피안타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팀은 6-0 승리로 굿스타트를 펼쳤다.

류현진은 탈삼진 8개를 잡아내며 애틀랜타 타선을 요리했다. 그 사이 다저스 타선은 리드오프 홈런을 시작으로 활발한 득점력을 자랑하며 승리를 만들어냈다. ‘1선발’로 낙점된 류현진 카드가 확실하게 먹혀 들어가는 순간이었다.

1회초 류현진은 2사 후 프레디 프리먼에 중전 안타를 내줬지만 마케이키스를 2루 땅볼로 요리하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다저스 타선은 류현진의 어깨를 초반부터 가볍게 했다. 1회말 선두 작 피더슨이 중월 홈런으로 환호했고, 2회말에는 맥스 먼시가 우중간 담장을 비행하는 스리런 홈런으로 4-0 리드를 만들었다.

그 사이 류현진은 무려 12타자를 모두 범타로 처리하는 완벽투를 펼쳤다. 4회말 타석 때는 안타까지 터뜨렸다. 최고의 활약이었다.

다저스 타선은 6회말 키케 에르난데스의 좌월 솔로홈런으로 승리를 자축했다. 귀중한 첫 승을 거둔 다저스는 5전 3선승제로 펼쳐지는 디비전시리즈를 우세하게 전객할 수 있게 됐다. 2차전은 6일 다저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선발 투수는 클레이튼 커쇼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