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TV연예
‘여우각시별’ 국내 최초 공항 내부 에피소드 다룬다
이진원 기자 | 2018.09.25 15:30
사진제공 = 삼화네트웍스

[스포츠타임스=이진원 기자] “전무후무 인천공항 에피소드, 시청자 취향 저격 준비!”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이 국내 최초로 인천공항공사 내부의 세밀한 에피소드를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취향을 저격한다.

오는 10월 1일 첫 방송되는 ‘여우각시별’은 비밀을 가진 의문의 신입 이수연(이제훈)과 애틋한 사연을 가진 사고뭉치 1년차 한여름(채수빈)이 인천공항 내 사람들과 부딪히면서 서로의 결핍과 상처를 보듬는 휴먼 멜로다. 

강은경 작가와 신우철 감독이 2013년 ‘구가의 서’ 이후 5년 만에 재회한 작품으로, 방영 전부터 차별화된 감성과 신선한 매력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여우각시별’은 국내 최초, 인천공항의 ‘심장과 폐’ 역할을 담당하는 여객서비스처를 주된 배경으로, 보이지 않는 곳에서 치열하게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실감나는 에피소드와 함께 담아낸다. 

인천공항 신입 이제훈-채수빈이 맞닥뜨리는 기상천외한 사건사고를 비롯해 공항공사 대표 팀장 이동건-김지수를 중심으로 인천공항 내부의 속사정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지며 시청자들을 ‘60분의 마법’에 빠뜨릴 전망이다.

먼저 공항에 막 입사한 ‘갓신입’ 이수연(이제훈)과 1년차 한여름(채수빈)은 공항 곳곳의 부가시설물을 관리하거나 여객 편의시설 및 수하물 카트 운영, 특수 여객 지원 등을 담당하는 여객서비스팀의 실무를 담당하며, 온갖 사건사고와 맞닥뜨린다. 

셀프 체크인 기계 앞에서 잔뜩 화가 난 여객을 응대하는가 하면, 특수한 승객을 찾기 위해 넓디넓은 공항을 전력 질주하는 등 매 회 생동감 넘치는 ‘리얼 에피소드’를 선사, 몰입도를 자극한다. 그런가하면 각각 운영기획팀과 여객서비스팀을 대표하는 팀장 서인우(이동건)와 양서군(김지수)은 이수연-한여름의 ‘실무’와는 결이 다른, 공항공사 ‘내부’의 이야기를 첨예하게 그려낸다. 교통서비스팀, 상업시설팀을 비롯해 계류장운영팀, 보안팀 등 공항을 움직이는 각 팀과의 업무 공조 관계를 통해, 손발이 착착 맞는 협력과 날선 갈등 상황을 동시에 다루며 쫄깃한 ‘직장 내 정치’로 흥미를 배가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여우각시별’은 올 초 개장한 인천공항 제2터미널의 내부 모습과 함께, 공항 곳곳에 숨겨진 아름다운 공간들을 소개하며 호기심을 돋운다. 여기에 각 팀의 업무에 맞춘 특별한 전문 용어 퍼레이드로 시청자들에게 쏠쏠한 ‘배움의 기쁨’을 안길 예정. 특히 ‘여우각시별’은 인천공항공사의 협조를 통해 ‘미지의 세계’인 공항 내 보안 구역에서도 촬영을 진행, 더욱 가감 없는 에피소드와 기존에 공개되지 않았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담아낸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