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박철우 에이스 본능’ 삼성화재, 대한항공에 3:2 힘겨운 승리
홍성욱 기자 | 2018.09.12 18:32
박철우. (C)KOVO

[스포츠타임스=제천, 홍성욱 기자] 삼성화재가 대한항공에 승리했다.

삼성화재는 12일 충청북도 제천체육관에서 펼쳐진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B조 경기에서 박철우의 활약을 앞세워 대한항공에 세트스코어 3-2(27-25, 25-23, 22-25, 17-25, 15-10)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은 각각 1승 1패를 기록했다. 4강 진출 여부는 14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통해 가려지게 됐다.

1세트 시작과 함께 대한항공이 8-6 근소한 리드를 잡았다. 대한항공은 곽승석과 정지석 쪽에서 득점 루트가 형성됐고, 삼성화재는 박철우와 송희채의 득점으로 맞섰다.

10-12에서 삼성화재는 박철우의 강타와 서브 에이스 득점에 ‘제천의 아들’ 박상하의 블로킹 득점이 어우러지며 13-12 역전에 성공했다.

대한항공은 보고만 있지 않았다. 곽승석의 득점에 김학민의 서브 에이스로 14-13 재역전을 만들어냈다.

1점 싸움이 계속되던 18-18 동점 상황에서 삼성화재가 송희채와 고준용의 득점이 이어지며 20-18 리드를 잡았다. 대한항공은 김학민의 빠른 공격과 정지석의 스파이크 서브 득점으로 20-20 균형을 맞췄다.

세트 마무리 상황에서 삼성화재가 박철우의 득점으로 다시 달려나갔다. 박상하는 블로킹 득점으로 흐름을 이었다. 대한항공은 김학민의 오른쪽 강타와 진성태의 블로킹 득점으로 23-23 동점에 성공했다. 듀스 접전으로 계속된 접전 상황은 삼성화재의 마무리로 끝이 났다. 박철우의 백어택 득점에 이어 상대 김학민의 공격 범실로 세트를 가져왔다. 스코어는 27-25였다.

2세트도 치열했다. 10-10까지 균형을 이뤘다. 대한항공이 진성태의 두 차례 블로킹 득점과 곽승석의 왼쪽 강타로 13-10 리드를 잡았다. 삼성화재는 박철우의 연속 득점과 상대 범실로 17-17 동점에 성공했다.

두 팀의 서브 범실이 이어지면서 스코어는 20-20이 됐다. 삼성화재 지태환이 정지석의 백어택을 가로막으며 먼저 앞섰다. 대한항공은 진성태의 속공으로 21-21을 만들었다. 다시 1점 싸움이 펼쳐졌다. 이번에도 삼성화재 박철우와 대한항공 김학민의 강타가 번갈아 불을 뿜었다. 전광판은 23-23을 가리켰다. 

하지만 변수가 생겼다. 삼성화재 벤치가 비디오 판독으로 대한항공의 후위공격자 반칙을 잡아낸 것. 전광판에 점등된 숫자는 순식간에 24-22로 변했다. 결국 세트는 지태환의 속공으로 마무리됐다. 이번에도 삼성화재가 따냈다.

3세트. 이번에는 대한항공이 주도권을 쥐고 갔다. 곽승석의 강타와 김규민의 블로킹 득점으로 7-4 리드를 가져왔다. 삼성화재는 야금야금 추격했다. 박철우의 백어택과 정준혁의 속공 득점으로 13-13 균형을 맞췄다.

대한항공은 흔들리지 않고, 집중력을 유지했다. 곽승석의 블로킹 득점과 정지석의 백어택 득점으로 22-19 리드로 세트 마무리에 들어갔다. 삼성화재가 김나운의 득점에 이은 송희채의 백어택으로 22-23까지 추격했지만 대한항공은 정지석의 퀵오픈으로 세트포인트에 올라선 뒤, 상대 김나운의 범실로 세트를 따냈다.

4세트. 경기를 끝내려는 삼성화재와 파이널 세트로 몰고 가려는 대한항공의 접전이 코트에 투영됐다. 14-14 동점에서 대한항공이 확실하게 흐름을 잡았다. 정지석과 김학민이 연속 5득점에 성공하며 20-15로 앞섰다. 진성태의 속공에 김학민의 재치있는 득점까지 더해졌다. 4세트는 대한항공이 25-17로 여유있게 따냈다.

파이널 세트. 7-7 동점에서 박철우가 백어택을 성공시키며 삼성화재가 1점 앞선 가운데 코트를 체인지했다. 삼성화재는 송희채의 공격 득점에 이은 블로킹 득점으로 10-7로 3점 차 리드를 만들며 경기 마무리에 돌입했다.

삼성화재는 승리를 향해 다가섰다. 상대 한선수와 정지석의 서브 범실과 곽승석의 공격 범실에 이은 진성태의 서브 범실로 14-10 매치 포인트에 올라섰고, 박철우의 블로킹 득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