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현장리포트] 전광인과 서재덕이 적으로 만난 날
홍성욱 기자 | 2018.09.11 21:13
전광인(왼쪽)과 서재덕. (C)KOVO

[스포츠타임스=제천, 홍성욱 기자] 전광인과 서재덕이 네트를 사이에 두고 적으로 만났다. 11일 충청북도 제천체육관에서 펼쳐진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A조 경기에서였다.

두 선수는 전광인이 프로에 입단한 지난 2013년부터 한국전력에서 함께 뛰었다. 대표팀에서도 늘 단짝처럼 지냈다. 워낙 가까운 사이였기에 정도 깊게 들었다. 그 깊이 또한 해를 거듭할수록 더해졌다.

하지만 이제는 소속팀이 나뉘었다. 전광인이 지난 시즌 이후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어 현대캐피탈로 이적하면서 둘은 적이 된 것.

11일 오후 7시에 시작된 현대캐피탈과 한국전력의 경기는 생소함마저 느껴졌다. 전광인이 현대캐피탈 유니폼을 입고 지난 9일 첫 경기를 치렀지만 친정팀인 한국전력을 공식경기에서 상대한 건 이적 후 처음이었다.

검은색 바탕에 흰색 스트라이프 무늬가 선명한 현대캐피탈 유니폼을 입은 전광인을 얇은 네트 하나 사이에 두고 서재덕이 마주했다. 오늘따라 서재덕의 유니폼은 유독 붉은 빛이 강하게 느껴졌다. 

경기 시작과 함께 전광인이 먼저 스파이크 서브를 시도했다. 힘이 잔뜩 실린 스파이크는 아웃됐다. 서재덕은 옅은 미소를 보였다.

전광인은 6-5 접전 상황에서 깔끔한 공격 득점을 올리며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9-5로 점수 차를 벌리는 공격도 전광인의 손에서 나왔다.

서재덕도 힘을 냈다. 후위 공격으로 점수 차를 좁혔다. 7-10에선 전광인의 강타를 블로킹으로 잡아냈다. 서재덕은 왼손을 쭉 뻗어 포효했다. 평소 세리머니 동작이 큰 서재덕이지만 이번 세리머니는 유독 절도가 넘쳤다.

두 팀 선수들은 몸을 던지며 혼신의 힘을 다했다. 프로배구 대회가 처음 펼쳐지는 제천체육관은 열광의 도가니로 변했다. 11-11에서 나온 아홉 차례 랠리는 오늘 경기의 백미였다.

1세트 22-22 동점 상황에서 서재덕이 스파이크 서브를 성공시키자 전광인은 미소를 보이기도 했다. 결국 1세트는 한국전력이 25-22로 따냈다. 서재덕과 전광인은 나란히 4점씩을 기록했다.

2세트로 접어들면서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다. 서재덕이 오픈 강타로 2-1을 만들자 전광인은 속사포 백어택으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계속된 3-3 동점에서 이번에는 서재덕의 공격을 전광인이 블로킹으로 막아낸 뒤 뒤로 돌아 봉산 탈출 세리머니를 펼치기도 했다.

서재덕은 오른쪽에서 블로커 전광인을 앞에 두고 페인트 득점을 올리기도 했고, 22-21 리드 상황에선 다시 한 번 스파이크 서브 득점을 올리며 왼손에 잔뜩 힘을 줬다. 2세트도 서재덕의 활약에 힘 입어 한국전력이 25-21로 따냈다.

3세트. 한국전력이 3-1로 먼저 앞서자 전광인은 블로커 서재덕을 앞에 두고 강타를 뿜어내며 격차를 좁혔다. 서재덕은 가만있지 않았다. 번쩍 뛰어올라 백어택 득점으로 5-4 리드를 찾아왔다. 계속된 10-10에선 전광인과 서재덕이 번갈아 범실을 주고 받기도 했다. 

22-21로 현대캐피탈이 1점을 앞선 상황에선 전광인이 후위 공격을 성공시켰지만 어택 라인을 밟아 22-22 동점을 허용했다. 전광인의 표정도 잠시 굳어졌다. 서재덕은 오른쪽 강타로 23-23을 전광판에 새겼다.

듀스 접전까지 이어진 3세트는 현대캐피탈의 따냈다. 전광인은 재치 있는 득점으로 25-24우위를 가져오기도 했다.  

마지막이 된 4세트. 중반 접전에서 한국전력이 19-15로 앞서자 현대캐피탈 전광인은 날렵한 공격으로 스코어를 좁혔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경기는 한국전력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두 선수의 첫 만남은 서재덕의 판정승으로 마무리됐다. 서재덕은 14점을, 전광인은 15점을 기록했다. 

동료에서 라이벌이 된 두 선수가 펼치는 선의의 대결은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2018-2019 V-리그 남자부는 오는 10월 13일 개막한다. 한국전력과 현대캐피탈의 첫 맞대결은 오는 11월 1일 수원에서 펼쳐진다.

서재덕이 블로커 전광인을 앞에 두고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C)KOVO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