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제대로 만났다' 벤투호, 우루과이ㆍ파나마ㆍ호주ㆍ우즈벡과 A매치 확정
홍성욱 기자 | 2018.09.04 10:06
지난 2014년 우루과이와 친선경기에서 손흥민이 활약하는 모습. (C)KFA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제대로 만났다.'

우루과이, 파나마, 우즈베키스탄이 국가대표팀의 10월과 11월 친선경기 상대로 정해졌다.

KFA는 오는 10월 12일 우루과이, 16일에는 파나마와 국내에서 친선 A매치를 갖기로 했다고 4일 발표했다. 11월 20일에는 호주 브리즈번에서 우즈베키스탄과 대결한다. 우루과이, 파나마전이 열리는 국내 도시와 세 경기의 킥오프 시간은 미정이다.

이로써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국가대표팀의 하반기 친선 A매치 6경기가 모두 확정됐다.

우선 이번 금요일인 9월 7일 고양에서 코스타리카와 첫 경기를 치른다. 나흘 뒤인 11일에는 수원에서 칠레를 상대한다. 이 경기는 부산에서 치러질 예정이었으나 그라운드 사정으로 장소를 옮겼다. 

대표팀은 10월 12일 우루과이전과 16일 파나마전을 국내에서 소화한 뒤, 11월 17일과 20일 호주 브리즈번에서 호주와 우즈베키스탄을 차례로 상대한다. 

10월 첫 상대 우루과이는 FIFA 랭킹 5위의 강팀이다. 러시아 월드컵에서 8강에 오른 뒤 우승팀 프랑스에 패했다. 수아레스와 카바니가 중심이 된 공격진은 세계 최정상급이다. 한국은 지금까지 우루과이와 7번 만나 1무 6패로 한 번도 이겨보지 못했다. 마지막 대결은 2014년 고양에서 펼쳐진 친선경기로 0-1로 패했다.

파나마는 FIFA 랭킹 69위이며, 한국과의 A매치는 처음이다. 최초의 본선 진출이었던 지난 러시아월드컵에서 튀니지, 잉글랜드, 벨기에에 패해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미국을 제치고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오른 만큼 좋은 스파링 파트너가 될 것으로 보인다. 우루과이와 파나마 두 팀 모두 10월 A매치 기간 중 한국과 일본을 엇갈리며 방문해 경기를 치른다.

11월 호주 브리즈번에서 잇따라 열릴 호주, 우즈벡전은 내년 1월 아시안컵의 전초전 성격이 짙다. 특히 우즈벡은 올 1월 AFC U-23 챔피언십과 이번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에서 빼어난 기량을 선보인 23세 이하 선수들이 대거 발탁될 것으로 보여 접전이 예상된다. 최근 러시아 월드컵에서 이집트를 지휘했던 엑토르 쿠페르(아르헨티나) 감독을 선임해 팀을 새롭게 정비하는 중이다. 

김대업 KFA 국가대표지원실장은 “10월에는 월드컵 참가팀들과의 경기로 우리의 전력을 파악하고, 11월은 본격적인 아시안컵 대비 목적으로 상대를 골랐다. 대표팀의 경기력을 끌어올리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