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한화, 2018 WBSC 여자 야구월드컵 응원 시구 진행
이진원 기자 | 2018.08.09 19:36
사진=한화 제공

[스포츠타임스=이진원 기자] 한화이글스는 9일 청주야구장에서 열린 넥센히어로즈와 홈경기에 앞서 2018 WBSC 여자 야구월드컵 국가대표 선수를 초청, 시구와 시타를 진행했다.

이번 시구는 오는 8월 22일부터 31일까지 미국 플로리다에서 열릴 ‘2018 WBSC 여자야구 월드컵’에 출전하는 국가대표들을 응원하고 선전을 기원하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시구는 여자야구 월드컵 국가대표팀 투수 김보미 선수가 했다. 김보미는 2008년 야구에 입문, 어깨부상을 딛고 꾸준히 재활하며 노력한 끝에 2015년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에 이어 이번 월드컵까지 출전하게 됐다.

김보미는 현재 대전 레이디스 여자야구단 소속으로, 한화이글스 제라드 호잉의 열혈 팬이라고 밝혔다.

시타는 국가대표팀 내야수 안재은이 나섰다. 안재은은 고등학교 때부터 시작한 소프트볼 은퇴 후 야구의 매력에 빠져 국가대표까지 발탁된 이력을 지니고 있다.

같은 2루 포지션인 정근우의 오랜 팬으로, 정근우의 센스있는 플레이를 본받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 여자 월드컵 국가대표팀은 지난해 아시아 지역예선에서 일본, 대만에 이어 3위를 차지해 월드컵 본선에 출전하게 됐다.

한국 여자야구 대표팀은 이번 월드컵 참가국 12개팀 중 상위 6개팀만 출전 가능한 슈퍼라운드 진출을 목표로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