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영화
영진위, 남북영화교류특별위 발족...공동위원장에 오석근ㆍ문성근
이진원 기자 | 2018.07.05 21:07
납북영화교류특별위원회 위원들. (C)영화진흥위원회

[스포츠타임스=이진원 기자]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오석근)는 지난 5일 『영화진흥위원회 남북영화교류특별위원회』의 위원을 위촉하고 첫 공식 회의를 개최했다.

남북영화특위는 영화계 내·외부 전문가를 위원으로 위촉하여 그동안 단절됐던 남북 영화 분야 교류 재개를 통해 남북 민족공동체 정서를 공유하고, 남북 영화계의 유대를 조성해 적극적인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남북영화특위는 오석근(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문성근(영화배우, 前 영화진흥위원회 남북영화교류추진특별위원회 위원)을 공동 위원장으로 선출하고, 이준동(영화진흥위원회 부위원장, 영화 <버닝>, <시> 제작), 조선희(소설가, 서울문화재단 대표 역임), 이준익(영화감독, <사도>, <왕의 남자> 연출), 정우성(영화배우, <강철비>, <더킹> 출연), 김조광수(청년필름 대표, <조선명탐정> 제작), 이주익(보람엔터테인먼트 대표, <만추> 제작), 이진숙(<밀정> 등 기획 및 제작, 북한대학원대학교 석사 수료), 김소영(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교수), 이우영(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북한영화관련 유력 전문가)을 위원으로 포함해 총 11인으로 구성했다.

이번 회의를 통해 남북영화특위는 과거 특위의 사업계획 및 현재까지의 추진내용을 공유하고 남북영화교류의 실질적인 방안에 대해서 논의하였으며, 실현 가능성이 높은 사업 중점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문성근 위원장은 “그 동안 남북관계가 쉽지 않았으나, 남과 북을 이어주는 교량 역할을 영화가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쉬운 것부터 하나씩 추진할 것이다. 오늘 회의는 무엇보다 영화교류가 3차 정상회담에서 의제화 되면 큰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의견을 모은 것이 요점이다”라고 말했다. 

배우 정우성씨는 회의에서 “북한영화에 대한 많은 정보와 내용들을 공유할 수 있어 좋은 자리였고, 앞으로 특위활동에 적극 참여하겠다”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과거 2003년부터 2008년까지 6년간 운영되었던 유사한 성격의 『영화진흥위원회 남북영화교류추진특별위원회』에서는 남북영화교류 기획개발 지원사업 개발, 남북문화교류센터 설립 제안, 남북 저작권 교류협력 심포지엄 개최 등 남북 영화계가 공조할 수 있는 다양한 교류협력 방안을 제안하고 실행한 바 있다.

영화진흥위원회는 남북영화특위 활동을 통해 남북 영화계 간 교류를 재개하고 영화를 필두로 한 문화분야 교류 활성화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나갈 예정이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