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오피셜] GS칼텍스 이나연↔IBK기업은행 이고은 1:1 트레이드
홍성욱 기자 | 2018.06.21 17:07
이나연(왼쪽)과 이고은. (C)KOVO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이나연과 이고은이 유니폼을 바꿔입는다.

GS칼텍스와 IBK기업은행이 팀의 주축 세터인 이나연과 이고은을 맞바꾸는 1:1 트레이드에 합의했다. 변화를 통한 전력 상승을 원했던 GS칼텍스와 IBK기업은행의 이해관계가 적절하게 맞아떨어져 트레이드가 성사됐다.

GS칼텍스는 다수의 챔프전 경험이 있는 세터 이고은을 영입했다. 이고은은 2013~2014 V-리그 1라운드 3순위로 도로공사로 입단해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신인답지 않은 힘있는 토스웍을 선보이며 주목 받았다.

2016~2017 V-리그를 앞두고 2:2 트레이드로 IBK기업은행 유니폼을 입은 이고은은 팀 우승에 기여하며 자신의 능력을 발휘했다. 이고은은 수비 능력에서도 차상현 감독에게 오케이 사인을 받았다. 무엇보다 빠르고 끈끈한 배구에 적임자라는 생각이다.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세터진 운영의 안정화가 기대된다. 선수가 한시라도 빨리 팀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해 GS칼텍스만의 색깔을 만들겠다”며 이번 트레이드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세터진에 변화를 준 GS칼텍스는 2018-2019 V-리그 우승을 향한 힘찬 시동을 걸게 됐다.

IBK기업은행도 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기존 주전 세터 염혜선에 이어 배구 대표팀에서 활약하는 등 많은 경험과 노련함으로 무장한 이나연의 가세로 안정적이고 탄탄한 플레이가 가능하게 됐다. 이나연은 IBK기업은행의 창단 멤버로 2012년 GS칼텍스에 트레이드 이적된 후 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친청팀으로 돌아오게 됐다. 

IBK기업은행 이정철 감독은 “이나연 선수가 오랜 시간을 거쳐 친정팀에 복귀하는 만큼 충분한 훈련을 통해 IBK기업은행 알토스 배구단 팀 고유의 색깔을 빨리 캐치하여 최상의 전력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