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FA 김세영ㆍ김미연 흥국생명 유니폼 입는다...한지현은 IBK와 계약
홍성욱 기자 | 2018.05.14 22:14
왼쪽부터 김세영, 김미연, 한지현. (C)KOVO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센터 김세영과 레프트 김미연이 나란히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게 됐다.

흥국생명은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은 두 선수와 계약을 마쳤다고 14일 발표했다.

김세영과 김미연 모두 계약기간 1년에 연봉은 각각 1억 5천만 원이다.

김세영은 38살 백전노장이다. 190cm 큰 키와 정확한 블로킹 타이밍으로 현대건설 시절 양효진과 함께 고공 트윈타워를 형성했었다.

김미연은 177cm 단신 레프트지만 빠른 스윙과 파이팅 넘치는 플레이를 펼치며 IBK기업은행의 2016-2017 챔피언결정전 우승에 기여한 바 있다.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은 “팀에 꼭 필요한 두 선수를 모두 영입하게 돼 기쁘다.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김세영과 김미연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FA 자격을 얻은 리베로 한지현은 IBK기업은행과 연봉 8,000만 원에 계약을 마쳤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