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또 다시 부상 악재’ 류현진, 애리조나전 1⅓이닝 만에 마운드 내려와
정현규 기자 | 2018.05.03 14:02
류현진. (C)스포츠타임스DB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류현진(LA다저스) 갑작스런 부상으로 마운드에서 일찍 내려왔다. 또 다시 부상 악재를 이겨내야 하는 상황이 됐다.

류현진은 3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2018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1⅓이닝 동안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하던 중 부상으로 교체됐다.

류현진은 다저스 타선이 1회초 벨린저의 적시타로 선취점에 성공한 가운데 체이스 필드 마운드에 올랐다. 지난달 3일 애리조나전 3⅔이닝 3실점 부진을 씻어낼 수 있는 분위기였다.

류현진은 1회말 선두 페랄타를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으로 내보냈다. 하지만 1사 후 골든슈미치를 삼진으로 처리했다. 폴락에게 안타를 내주며 2사 1,3루 위기에 몰렸지만 크리스 오윙스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문제는 2회말 이었다. 첫 타자 마르테를 1루 땅볼로 처리했다. 하지만 이후 데븐 라레로와의 승부 때 다리 쪽 불편함을 호소했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과 트레이너가 마운드로 향했다. 류현진은 몸을 움직여봤지만 계속 투구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결국 류현진은 페드로 바에스를 구원투수로 내보냈다.

다저스는 2-1로 승리를 거뒀다. 한편 다저스는 류현진의 부상이 왼쪽 사타구니 근육 부상이라고 밝혔다. 정확한 부상 상태는 경기 후 정밀검진을 통해 추가로 전해질 전망이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