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18년을 기다렸다’ SK, DB에 2연패 후 4연승으로 정상 등극
홍성욱 기자 | 2018.04.18 20:47
화이트가 슛을 시도하고 있다. (C)KBL

[스포츠타임스=잠실, 홍성욱 기자] SK가 2연패 후 4연승을 거두며 대망의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SK 나이츠는 18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펼쳐진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DB 프로미와의 챔피언결정전 6차전에서 80-77 승리를 거뒀다.

1차전과 2차전에서 연패를 당했던 SK는 3차전 이후 파죽의 4연승을 내달리며 챔프전 우승을 완성했다. SK가 정상에 등극한 건 지난 1999-2000시즌 이후 무려 18년 만이다. 문경은 감독은 첫 정상등극으로 우승감독 반열에 올랐다. 챔피언결정전 MVP는 데리코 화이트의 차지였다. 기자단 투표 95표 가운데 64표를 받았다. 

경기전 DB 이상범 감독은 디욘테 버튼을 선발로 투입하는 변화를 줬다. 벼랑 끝에 몰린 만큼 초반부터 몰아치겠다는 전략이었다. SK 문경은 감독은 최원혁이 버튼을 잘 막고 있다며 대비책을 마련했다며 맞섰다.

경기 시작과 함께 초반 주도권 싸움이 치열하게 전개됐다. DB는 터치아웃에 대한 비디오판독을 요청해 공격권을 따냈다. 하지만 선취점은 SK 최부경의 손에서 나왔다. 최준용의 3점포까지 더해지며 5-0 리드를 잡았다.

DB는 버튼의 인사이드 득점에 이은 자유투 득점으로 6-8 추격에 나섰고, 이우정의 3점포로 1쿼터 5분 43초를 남기고 역전에 성공했다. 이 때부터 1점 차 역전을 주고받으며 뜨거운 주도권 싸움이 펼쳐졌다.

치고 나간 쪽은 DB였다. 상대 안영준의 턴오버 이후 한정원의 미들점퍼와 박병우의 점퍼로 17-13 리드를 잡았다. 이후 한정원의 3점포로 20-15까지 점수 차를 벌린 DB는 벤슨이 종료 0.2로를 남기고 악착같이 골밑에서 슛을 성공시키며 22-17로 5점을 앞선 가운데 1쿼터를 마무리했다.

2쿼터가 시작되자 SK가 흐름을 잡았다. 메이스의 3점포에 이은 김선형의 속공과 메이스의 3점포로 25-24 재역전에 성공했다. 화이트의 득점까지 나오며 전광판은 27-24가 새겨졌다.

SK는 외국인 듀오를 앞세웠다. 메이스의 가로채기에 이은 화이트의 3점슛으로 32-26 리드를 잡았고, 최준용의 탭슛과 안영준의 3점포에 이은 메이스의 덩크슛으로 41-32까지 앞섰다.

DB가 김태홍의 득점으로 다가서자 SK는 화이트의 3점포로 44-34를 만들며 10점 차로 앞서며 흐름을 쥐고 갔다. 2쿼터는 51-41로 SK가 앞선 가운데 마무리됐다.

3쿼터 시작과 함께 DB가 이우정의 3점포로 46-54 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추가점 기회에서 점수 차를 빠르게 좁히지 못했다. 그 사이 SK는 최원혁의 페인트존 득점으로 다시 56-46을 만들며 여유를 찾았다. DB는 벤슨의 자유투 2개가 모두 빗나갔다. 김태홍의 라인 크로스까지 나오며 추격 분위기는 탄력을 받지 못했다.

계속된 50-60에서 DB는 벤슨의 득점에 이은 윤호영의 3점슛으로 55-60 추격에 나섰다. 추격의 불씨가 살아나는 순간이었다. 이우정의 3점슛으로 58-62까지 다가선 DB는 서민수의 3점포가 림에 튕기며 아쉬움을 남겼다.

SK는 최준용의 원핸드 덩크슛으로 64-58까지 다시 앞섰지만 DB는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했다. 윤호영과 버튼의 3점포로 64-64 동점을 만들며 3쿼터를 마무리했다.

마지막 4쿼터. SK는 화이트의 3점포로 다시 앞섰다. DB가 윤호영의 점퍼로 맞서자 SK는 김민수의 3점포가 두 차례 불을 뿜으며 종료 5분 49초전 75-70으로 5점을 앞섰다.

작전 타임 이후 김선형의 아이솔레이션으로 스코어는 77-70이 됐다. DB는 종료 1분 29초를 남기고 김주성의 득점으로 74-79로 5점 차를 만들었다.

SK의 작전타임 요청 이후 마지막 승부가 이어졌다. DB는 이우정이 3점슛을 시도했지만 림을 빗나갔다. 리바운드를 따내는 듯 했지만 공격권은 SK로 넘어갔다. 하지만 SK가 추가점에 실패하면서 다시 DB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종료 44.5초를 남기고 두경민의 3점슛이 림속으로 빨려들어가며 77-79로 추격했다.

SK의 공격이 실패하면서 20.5초를 남기고 DB는 공격권을 손에 넣었다. 동점 혹은 역전 찬스였다. 버튼이 공을 잡고 성큼성큼 나서자 안영준이 파울로 끊었다. 남은 시간은 7.5초.

마지막 작전타임 이후 이어진 상황에서 DB의 턴오버가 나왔다. DB는 뒤늦은 파울작전을 펼쳤다. SK 김선형의 자유투 1구가 성공된 이후 버튼이 마지막 3점슛을 시작했지만 림에 튕기면서 승부는 이렇게 갈렸다. SK가 대망의 챔피언에 오르는 순간이었다.

DB 버튼의 공격을 SK 메이스가 막아서고 있다. (C)KBL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