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흔들린 제구력’ 류현진, ARI전 3실점하며 4회 강판
정현규 기자 | 2018.04.03 15:16
류현진. (C)스포츠타임스DB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류현진이 시즌 첫 등판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류현진은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펼쳐진 2018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3⅔이닝 5피안타 3실점을 기록했다. 삼진 2개를 잡아냈지만 볼넷 5개를 내준 부분이 아쉬웠다. 투구수는 75개 였고, 최고구속은 92마일(148km)을 찍었다.

류현진은 1회초 다저스 타선이 3득점을 올리며 기분 좋게 마운드에 올랐다. 1회말 선두 데이빗 페랄타와 케텔 마르테를 유격수 땅볼과 투수 땅볼로 처리할 때만 해도 순항이 예상됐다. 하지만 천적인 3번 폴 골드슈미트에게 2루타를 허용했다. 타구는 가운데 담장을 직접 때렸다. 이어 나온 AJ 폴락에게 좌익선상으로 2루타를 첫 실점 했다.

2회는 평온하게 넘어갔다. 선두 6번 제이크 램의 안타성 타구가 3루 땅볼로 처리됐다. 류현진의 1루 베이스 커버가 좋았다. 아메드는 중견수 라인드라이브로 잡아냈다. 아빌라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9번 타순인 투수 타이후안 워커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막아냈다.

아쉬운 건 3회였다. 페랄타의 라인드라이브 타구를 좌익수 맷 켐프가 걷어내며 위기를 넘기는 듯 했지만 마르테에게 3루타를 내줬다. 골드슈미트를 볼넷으로 내보낸 뒤, 폴락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2사가 됐지만 여기서 오윙스와 램에게 연속 볼넷을 내준 점이 뼈아팠다. 특히 램에게 연속 볼 4개로 밀어내기를 허용한 점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류현진은 4회말에도 선두타자를 볼넷으로 내보냈다. 후속 타자를 병살로 처리했지만 페랄타에 안타를 허용한 뒤, 마르테에게 3루타를 맞으며 3-3 동점을 허용하며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경기는 15회 연장 혈투 끝에 LA다저스가 7-8로 역전패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