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WKBL
[PO2] ‘어메이징 김단비’ 신한은행, KB에 승리하며 시리즈 원점
홍성욱 기자 | 2018.03.13 21:01
김단비가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C)WKBL

[스포츠타임스=인천, 홍성욱 기자] 신한은행이 홈에서 승리했다. 김단비가 승리를 견인했다.

13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펼쳐진 2017-2018 신한은행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신한은행은 김단비의 종횡무진 활약을 앞세워 72-68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시리즈 전적 1승 1패를 기록하며 챔피언결정전에 올라갈 팀은 15일 청주 3차전에서 가려지게 됐다. 신기성 감독은 플레이오프 첫 승에 성공했다.

신한은행은 김단비가 23점을 올리며 맹활약했고, 쏜튼이 15점, 그레이와 유승희가 각각 10점씩을 더했다. 곽주영도 8점을 기록하며 승리에 기여했다. 

1쿼터 시작과 함께 KB스타즈가 먼저 주도권을 잡았다. 단타스의 선취점에 박지수의 미들슛과 터닝슛이 득점으로 연결됐고, 강아정의 득점까지 이어지면서 10-2까지 앞섰다.

여기까지는 1차전과 비슷한 양상이었다. 하지만 이후 신한은행의 추격전이 전개됐다. 곽주영의 미들슛에 이은 쏜튼의 골밑 돌파로 6-10까지 따라붙었고, 김단비의 연속 득점으로 10-13까지 다가섰다. 김아름의 점퍼로 스코어는 13-13 동점이 됐다. 1쿼터는 KB의 15-13 리드로 마무리됐지만 치열한 난타전이 예고됐다.

2쿼터 시작과 함께 신한은행이 유승희의 3점슛으로 16-15 역전에 성공했다.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처음 리드하는 상황이었다. 김단비의 3점슛까지 터지며 신한은행이 19-17 리드를 이어가자 KB는 커리의 3점슛으로 맞받았다.

신한은행이 쏜튼의 속공으로 21-20으로 다시 한 번 앞서자 KB는 박지수의 인사이드 득점으로 우위를 찾아왔다.

쏜튼과 박지수의 득점 대결이 펼쳐지는 가운데 곽주영의 미들슛이 더해진 신한은행이 25-24로 근소하게 앞섰다. 이어진 김단비의 속공 상황에선 정미란의 언스포츠맨라이크파울이 불리며 자유투 2개와 공격권이 신한은행에 돌아갔다. 김단비가 자유투 1개를 성공시켰고, 쏜튼이 공격리바운드를 잡아내 2점을 더하며 신한은행이 28-24로 4점을 앞섰다.

KB가 단타스의 3점포로 다시 다가오자 신한은행은 그레이의 인사이드 득점으로 달아났다. 박지수의 자유투 득점으로 32-32 동점이 된 상황에서 신한은행은 2쿼터 종료 9초를 남기고 김단비의 돌파로 34-32를 전광판에 새긴 가운데 전반을 마무리했다.

3쿼터. 그레이의 골밑 득점으로 신한은행이 36-32로 앞섰다. KB는 박지수의 자유투 득점과 커리의 추가점으로 36-36 동점을 만들었고, 강아정의 버저비터로 39-36 역전을 끌어냈다.

신한은행은 그레이의 페인트존 득점과 쏜튼의 자유투 득점으로 40-39 재역전으로 맞섰다. 이후 혼전에서 신한은행은 쏜튼이 자유투 3개를 얻었다. 1개만 성공시키며 42-42 동점을 만들었지만 성과는 있었다. 3쿼터 5분 8초를 남기고 박지수가 반칙 4개로 코트를 잠시 비우게 된 것.

이후 경기는 난타전이 됐다. 강아정과 김단비의 3점슛 대결이 펼쳐졌고, 커리와 그레이도 불을 뿜는 슛대결을 펼쳤다. 47-47에서 쏜튼의 3점슛이 폭발하며 신한은행이 50-47로 앞서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쏜튼과 김단비의 투맨게임으로 52-48로 신한은행이 앞서자 KB는 커리의 페인트존 득점으로 만회했고, 김민정이 자유투를 성공시키며 52-52 동점을 만들었다. 남은 시간은 1.6초. 신한은행은 김단비의 패스를 받은 윤미지가 하프라인 밖에서 던진 3점슛이 버저비터가 되며 55-52 리드 상황에서 3쿼터를 마무리했다.

마지막 4쿼터. KB는 박지수가 코트로 돌아왔다. 이후 고공플레이가 다시 시작되며 단타스의 골밑 연속득점이 나왔다. 56-55 역전 이후 강아정의 3점슛까지 더해지며 전광판은 59-55를 가리켰다.

신한은행은 유승희의 점퍼로 57-59로 추격했다. 여기서 변수가 생겼다. 종료 7분 3초를 남기고 박지수가 리바운드를 잡는 과정에서 5반칙으로 코트를 물러난 것.

흐름을 탄 신한은행은 유승희의 3점슛이 폭발하며 60-59 재역전을 만들었고, 김단비의 아이솔레이션으로 62-59 리드를 이어갔다. KB는 강아정의 턴오버까지 나오며 흔들렸다. 신한은행은 박지수가 빠지면서 쏜튼 대신 그레이를 투입해 인사이드를 강화했다.

박빙 상황에서 김단비의 아이솔레이션이 다시 나오며 신한은행이 66-63 리드를 지켰다. 김단비는 주특기인 골밑 파고들기로 종료 2분 20초전 68-63을 만들었다. 

KB는 커리와 강아정의 자유투로 종료 40초전 66-68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신한은행은 유승희의 점퍼로 승리를 결정지었다. 김단비는 자유투까지 성공시키며 승리를 확인했다.

쏜튼이 집중력을 발휘하고 있다. (C)WKBL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