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DB, 6년 만에 정규시즌 우승...이상범 감독의 힘
정현규 기자 | 2018.03.11 18:58
DB선수들이 이상범 감독을 행가레치고 있다. (C)KBL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원주 DB가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 지었다.

DB는 11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펼쳐진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SK나이츠와의 홈경기에서 69-79로 패했지만 2위인 KCC가 삼성에 패하면서 남은 1경기 결과와 관계 없이 우승이 결정됐다.

이로써 DB는 정규시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림과 동시에 1위로 플레이오프를 치를 수 있게 됐다.

시즌을 앞두고 DB는 중하위권으로 예상됐다. 전문가들은 물론이고, 구단 관계자들도 DB의 우승은 커녕 6강도 불안하게 내다봤다.

하지만 이상범 감독은 선수단에 변화를 가져왔다. 디온테 버튼의 활약에 두경민의 성장이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두경민의 경우 시즌 막판 트러블이 있었지만 이 때도 이 감독은 흔들리지 않고 의연하게 팀을 이끌었다. 결국 두경민은 대표팀에 차출된 이후 사과와 함께 복귀했다.

DB는 마지막 시즌에 나선 김주성의 활약에 궂은 일을 자처한 윤호영의 역할까지 더해지며 승승장구했다.

비록 패하는 날 우승이 결정되긴 했지만 DB의 정규시즌 우승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값진 성과라는 점에서 박수 받기에 충분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