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문화 사회문화
문체부, 성희롱·성추행 관련 현장 중심 적극 대응실태조사 토대로 성희롱·성추행 예방·근절 추진
이진원 기자 | 2018.02.20 14:08

[스포츠타임스=이진원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최근 언론 등을 통해 제기되고 있는 예술계 성희롱·성추행 문제에 대해 예방과 근절에 나선다.

문체부는 그동안 현장 예술인, 여성가족부 등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문화예술계 성희롱·성추행 예방·근절을 위해 논의해왔다. 그간의 논의를 바탕으로 문화예술계의 특성과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성희롱·성추행 예방·근절 대책을 추진한다.

우선 2017년에 실시한 문학·미술 분야와 영화계를 대상으로 한 시범 실태조사의 결과 등을 바탕으로 주요 분야별 신고·상담 지원센터를 운영한다. 문화예술, 영화계, 출판, 대중문화산업 및 체육 분야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분야별 특성을 반영한 성희롱·성추행 예방·대응 지침을 개발해 보급하고, 예방 교육도 강화해 나간다.

기존 신고센터는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와 영화인신문고, 영화진흥위원회 내 공정센터가 있었고, 신설 예정 신고센터는 오는 3월부터 영화인신문고에서 분리하는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이 추가된다. 

문화예술 분야에서도 예술인복지재단 내 신고 및 상담센터가 3월부터 운영되며 대중문화 분야에선 콘텐츠진흥원 공정상생센터가 3월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이와 함께 문체부는 문화예술계 인사와 양성평등 전문가들로 구성·운영하고 있는 성평등문화정책위원회를 통해 성희롱·성추행 예방 및 대응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 등을 논의한다. 위원회 논의 사항과 분야별 실태조사 결과 등에 대해서는 여성가족부와 협의해 보다 전문적이고 실질적인 예방 및 대응 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자정 노력과 함께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대응으로 권리의 사각지대가 없이 보호될 수 있도록 여성가족부, 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업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