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전북, 가시와에 3-2 대역전극...울산은 멜버른과 무승부
정현규 기자 | 2018.02.13 22:42
이동국이 환호하고 있다. (C)프로축구연맹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전북이 가시와에 역전승을 거뒀다.

전북은 1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32강 조별 라운드 E조 1차전에서 전반에만 두 골을 허용하며 패색이 짙었으나 후반 3골을 퍼부으며 대역전극을 완성시켰다.

후반에 교체투입된 ‘라이온킹’ 이동국은 만회골과 역전골을 뿜어내며 전주성의 영웅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전북은 전반 10분 골키퍼 홍정남의 판단 착오로 선제골을 내줬고, 전반 27분 에사카에 추가골을 내주며 0-2로 끌려갔다.

하지만 이대로 무너질 전북이 아니었다. 후반 들어 강하게 상대를 압박했고, 후반 10분 이동국의 만회골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강력한 헤더였다.

전북은 후반 30분 김진수의 멋진 골로 기어코 동점에 성공했다. 분위기는 이 때부터 전북 쪽으로 급격히 쏠렸다. 결국 역전골이 나왔다. 후반 39분 이동국이 감아치기 골로 환상적인 역전 드라마를 완성시켰다. 경기는 전북의 3-2 승리로 끝났다.

한편 울산은 호주 멜버른 AAMI 파크에서 열린 멜버른 빅토리와의 원정경기에서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