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광주FC, 일본 MF 미노리 사토 영입
정현규 기자 | 2018.01.25 13:15
미노리 사토. (C)광주FC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프로축구 광주FC가 미드필더 미노리 사토를 영입하며 중원을 보강했다.

광주는 25일 라트비아와 우즈백 등 해외 리그에서 활약한 일본 국적의 미노리 사토(Minori Sato, 26)를 아시아쿼터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170cm, 68kg의 체구를 지닌 사토는 작지만 발기술이 뛰어나고 밸런스가 좋다. 중앙 미드필더 뿐 아니라 측면 공격수도 소화할 수 있으며, 넓은 시야와 패스, 스피드를 활용한 공간침투 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해외 리그를 경험하면서 테크닉을 활용한 탈압박과 순간적인 드리블에 이은 패스 등 지능적인 플레이가 장점으로 꼽힌다. 사토는 2009년 일본의 더스파 구사쓰(J2리그)에서 데뷔해 FB굴베네(라트비아 2부리그), 분요드코르(우즈벡 1부리그) 등에서 활약했다.

사토의 영입에 공을 들인 박진섭 감독은 “사토는 안정적인 볼 배급 능력, 경기 조율, 볼키핑, 탈압박 등 미드필더가 갖춰야할 요건을 모두 갖췄다”며 “예전부터 눈여겨 봐왔던 선수인 만큼 광주의 기술축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토는 “신인시절 더스파 구사쓰에서 최성용(현 수원삼성 코치) 선수와 함께하면서 박진섭 감독님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며 “감독님의 스타일을 알고 있기에 광주로 이적을 고민하지 않았다. 많이 기대되고, 광주의 승격을 돕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광주관계자는 “여봉훈, 김경연, 임민혁, 김정환, 두현석 등이 경쟁하는 과정에서 사토가 합류했다.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중원은 단단해 질 것”이라며 “박진섭 감독의 기술 축구에 한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고 평가했다.

한편 광주는 순천 팔마에서의 1차 전지훈련을 종료 후 27일 일본으로 출국해 고치현 일대에서 2차 전지훈련을 진행한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