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신한은행, 2018년부터 3년 동안 KBO리그 타이틀 스폰서...총액 240억원 역대 최고
홍성욱 기자 | 2018.01.16 16:31
KBO 정운찬 총채, 신한은행 위성호 행장과 KBO 이승엽 홍보대사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C)KBO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KBO는 2018~2020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를 신한은행으로 확정했다.

KBO와 신한은행은 16일 서울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2018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 조인식을 가졌으며, 2018 시즌 KBO 리그의 공식 타이틀 명칭을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로 확정, 발표하고 공식 엠블럼도 공개했다.

이번 타이틀 스폰서 계약은 3년 간 총 240억 원 규모로, 국내 프로스포츠 리그 스폰서 계약 역대 최고 금액을 기록하게 되었다.

신한은행 위성호 은행장은 "국내 최고 인기 프로스포츠인 KBO 리그의 타이틀 스폰서 후원을 하게 되어 기쁘며, 신한은행과 KBO 리그의 만남이 1,000만 관중을 동원하는 흥행요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KBO 정운찬 총재는 "고객에 대한 존중과 상생 가치를 앞세워 미래를 함께하는 따뜻한 금융을 실천하고 있는 신한은행과 KBO 리그가 함께 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후원을 계기로 양사가 동반성장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신한은행은 이번 타이틀 스폰서 계약으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 간 KBO 리그의 공식 타이틀 사용 권리를 가지며, KBO 리그 및 신한은행 고객을 대상으로 10개 구단을 활용한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KBO는 리그 생중계 광고, 10개 구단 구장 광고 및 제작물 노출 등 다양한 방법으로 신한은행 브랜드를 알릴 계획이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