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박주영, FC서울과 3년 재계약...2020년 말까지 뛴다
홍성욱 기자 | 2018.01.10 14:36
박주영. (C)FC서울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FC서울이 박주영과 재계약을 마쳤다.

FC서울은 10일 구단의 상징이자 팀과 함께 역사를 만들어 온 박주영과 3년 재계약을 마쳤다. 구체적인 계약내용은 발표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2020년 말까지 박주영은 FC서울 유니폼을 입게 됐다.

박주영은 지난 2015년 유럽생활을 마무리하고 FC서울과 K리그 무대에 컴백해 그 해 FA컵과 이듬해 K리그 클래식 우승 트로피를 함께 들어올리며 FC서울과 영광을 함께 했다. 이번 재계약을 통해 FC서울과 박주영은 서로의 존재감을 다시금 확인하며 새로운 목표를 향해 함께 달릴 수 있게 됐다.

박주영은 “FC서울과 새로운 목표를 향해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무엇보다 구단과 팬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신뢰에 감사한 마음이다. 그 믿음에 보답하고 팬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 드릴 수 있도록 팀원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소감을 전한 뒤, “남은 선수생활을 FC서울에서 영광스럽게 잘 마무리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결연한 의지를 전하기도 했다.

지난 2005년 FC서울 입단 첫 해 30경기에 출전, 그 해 최다인 18골을 뽑아내며 K리그 사상 첫 만장일치 신인왕을 거머쥔 박주영은 FC서울에서의 총 7시즌 동안 총 208경기(K리그 182, ACL 14, FA컵 12)에 출전해 65골 18도움을 기록했다.

또한 박주영은 2010년 대한민국 월드컵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을 이끌었고 2012년에는 런던올림픽 동메달 획득의 주축 멤버로 활약하는 등 그 동안 축구를 통해 국민들에게 큰 감동과 기쁨을 선사한 대한민국 부동의 대표 공격수다.

재계약을 마무리 지은 박주영은 곧바로 FC서울 동계 전지훈련지인 스페인 무르시아에 합류한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