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TV연예
강연자로 나선 솔비 “피해자 입장에서 법안 제정 해달라” 소신 발언
이진원 기자 | 2018.01.01 14:41
솔피. (C)M.A.P 크루 제공, EBS ‘신년특집 미래강연 Q’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타임스=이진원 기자] 솔비가 소신있는 발언으로 여성들에게 용기를 북돋웠다.

솔비는 1일 방송된 EBS ‘신년특집 미래강연 Q-호모커뮤니쿠스, 빅 픽처를 그리다’에 강연자로 출연했다.

'11년차 연예인 그리고 여자'라고 자신을 소개한 솔비는 스토킹이라는 무거운 주제를 공감을 바탕으로 풀어내는 따뜻한 강연으로 발전적 논의를 이끌어냈다.

의외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 강연자라는 MC 조우종의 소개를 받고 무대에 오른 솔비는 ‘하이퍼리즘:레드’ 발매 당시 공개해 파격을 선사했던 아트 퍼포먼스 ‘레드’ 영상을 소개했다. 여성을 주제로 ‘레드’ 퍼포먼스를 구상했던 솔비는 “블랙은 세상으로 받는 상처, 레드는 부활, 화이트는 상처를 지우려는 노력을 의미한다. 하지만 상처는 덮어질 뿐 지워지지 않는다. 백색이 아니라 회색이 될 뿐”이라며 “내 퍼포먼스를 보던 관객을 일종의 방관자로 설정했다.

연예인이기 때문에 사회적인 이슈나 하고 싶은 이야기를 마음껏 할 수 없어 의도치 않게 방관자가 돼야 할 때도 있지만 작업으로 표현하며 전달하고 있다. 오늘도 방관자가 되지 않기 위해 무대에 섰다”고 서두를 열었다.

연예인으로 11년을 살아오며 수많은 악플과 말도 안 되는 루머로 고통을 받았던 솔비는 “고소 후 가해자들을 만났을 때 수익보다 벌금이 낮아 그 일을 했다는 이야기에 충격을 받았다”고 경험담을 털어놓았다. 이어 “사이버 범죄를 넘어 실제 스토킹이 일어나고 성폭력 범죄들이 스토킹에서 시작되는 경우가 많은데도 스토킹 처벌은 벌금 10만원에 불과하다”고 지적하며 스토킹에 대한 보호대책 마련을 제안했다.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쉽지 않은 이야기를 꺼낸 솔비의 용기 덕분에 ‘미래강연 Q’에서는 의미 있는 논의들이 진행됐다. 이에 솔비는 “이제는 심각성을 느낀다. 스토킹을 잡지 않고 큰 범죄만 해결하려는 모습을 보면서 어쩌면 큰 사건이 나오길 기다리고 있는게 아닐까 생각이 들 정도”라고 날카롭게 지적하고 “처벌 기준을 가해자 입장에서 만들고 있지 않은지 묻고 싶다. 기준도 중요하지만 피해자 입장에서 법안 제정을 추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진심을 담아 간곡히 당부했다.

표창원 의원은 “솔비의 강연 내용은 여러 빅데이터와도 맥이 닿는다. 제안을 실현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고 패널로 출연한 이재영 전 의원도 “스토킹 관련 법안은 18년 동안 여러 차례 발의됐다. 사회적 이슈로 끌어내야 국민의 관심이 생기고, 유권자의 관심이 생겨야 국회가 더 빨리 움직인다”고 지적하며 “솔비가 공인으로 나누기 힘든 이야기를 해준 덕분에 도움이 많이 될 것 같다”고 강연 취지에 박수를 보냈다.

마지막으로 솔비는 “쉽지 않은 자리였지만 피해자가 더 당당해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 용기를 드리고 싶어 나도 용기를 냈다”며 “피해를 받으면 법에 의지해야 하고 법은 사회적 약자를 보호할 수 있도록 신뢰를 줘야 한다.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 피해 자체를 두려워하지 말고 당당히 설 수 있기를 기원하겠다”고 강연을 맺었다.

한편, 솔비는 올 초 발매 예정인 ‘하이퍼리즘:블루’ 작업을 위해 스페인으로 출국했다. 작업을 마무리한 후 한·터 수교 60주년을 맞아 터키 정부와 주터키한국대사관 초청으로 터키로 이동해 꼬마 피카소 이인후군의 전시회에서 특별한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원년멤버와 함께 컴백하는 타이푼 앨범과 개인 작업 ‘하이퍼리즘:블루’까지 숨 가쁜 행보를 펼칠 예정이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