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NC 이태일 대표이사 사임...황순현 신임 대표 내정
홍성욱 기자 | 2017.12.07 16:16
새 대표로 내정된 황순현 엔씨소프트 최고소통책임자. (C)NC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NC 다이노스 이태일 대표이사가 올 시즌 종료 뒤 사임 의사를 밝혔다.

이태일 대표는 지난 2011년부터 7년 동안 다이노스의 기틀을 다졌고, 젊은 구단임에도 의미 있는 성과들을 거뒀습니다. 이 과정에서 이 대표가 “피로가 누적돼 오랜 기간 재충전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혀 물러나게 됐다.

이태일 대표는 “그동안 좋은 동료, 좋은 선수, 좋은 감독님, 좋은 구단주님과 좋은 성적으로 함께 할 수 있어 기뻤다. NC 다이노스가 젊고 밝은 이미지로 계속 발전하길 바라며, 야구단 고문으로서 계속 NC를 돕겠다”라고 말했다.

구단도 이 대표의 공헌과 노고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이를 수용했다. 이 대표는 앞으로도 NC 다이노스의 고문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NC는 신임 대표로는 엔씨소프트 황순현 CECO(최고소통책임자)를 내정했다. 구단 이사회에서 논의 후 선임을 결정할 예정이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