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메디와 김희진 폭발‘ IBK, 흥국생명에 3:0 승리로 3위 점프
홍성욱 기자 | 2017.12.02 17:25
메디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C)KOVO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IBK기업은행이 다시 한 번 흥국생명에 승리를 거뒀다.

2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2017-2018 도드람 V리그 3라운드 첫 경기에서 IBK기업은행은 메디의 26득점과 김희진의 18득점 맹활약에 힘입어 흥국생명에 세트스코어 3-0(25-18, 25-19, 25-14) 완승을 거뒀다.

승점 3점을 보탠 IBK기업은행은 6승 5패 승점 18점으로 3위로 올라섰다. 반면 흥국생명은 2승 9패 승점 8점으로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1세트 초반 접전이 펼쳐졌다. IBK기업은행이 메디의 강타로 앞서나가면 흥국생명은 새 외국인선수 크리스티나의 득점으로 맞섰다.

14-14 동점 상황에서 분위기가 갈렸다. IBK가 메디의 연속된 백어택 득점으로 테크니컬 타임아웃에 이르렀고, 김수지의 이동속공과 김희진의 후위공격 득점으로 18-14를 만들었다.

메디의 강타로 20점 고지에 오른 IBK는 지칠줄 모르는 메디의 강타로 1세트를 따냈다. 메디가 1세트부터 불꽃 강타 11점을 폭발시켰다. 성공률도 50%였다. 김희진도 5점을 거들었다. 반면 흥국생명은 크리스티나가 8점(50%)을 올렸지만 이재영과 신연경이 2점씩 밖에 지원하지 못한 점이 아쉬웠다.

2세트도 초중반 분위기는 비슷했다. 14-14 동점까지는 팽팽했다. 하지만 IBK가 다시 흐름을 움켜쥐고 갔다. 흥국생명 이한비의 서브 범실과 김희진의 서브 득점으로 16-14가 됐다.

IBK는 변지수의 블로킹 득점으로 20-16을 만들었고, 메디의 3연속 강타에 이은 김희진의 시간차 공격으로 세트를 다시 한 번 손에 넣었다. 스코어는 25-19였다.

3세트는 싱거웠다. 초반부터 IBK의 페이스였다. 메디의 페인트 득점에 고예림의 강타가 이어졌고, 김희진의 블로킹 득점이 나오며 5-0으로 앞섰다.

김희진의 스파이크 서브 득점이 연이어 나오며 스코어는 14-3까지 순식간에 벌어졌다. 흥국생명은 스코어를 줄이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역부족이었다.

IBK는 메디의 득점으로 20-10 더블스코어를 만들었고, 김희진의 서브 득점으로 23-12까지 앞선 뒤, 고예림의 블로킹 득점에 이은 김희진의 백어택 득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첫 선을 보인 흥국생명 크리스티나는 17득점을 기록하며 가능성을 내비쳤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