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종합
최지혜, 광주도시공사 지명...2018 여자핸드볼 신인 17명 합류
홍성욱 기자 | 2017.11.08 15:53
지명 받은 17명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C)대한핸드볼협회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최지혜가 광주도시공사 유니폼을 입게 됐다.

대한핸드볼협회가 주관하고 8개 여자 핸드볼 실업팀이 참여한 가운데 8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 베르사유홀에서 열린 2018년 여자 실업 핸드볼 신인 드래프트 결과, 총 23명이 신청해 17명이 지명을 받아 실업팀 유니폼을 입게 됐다. 지명률은 73.9%였다.

1라운드 1순위 지명에 나선 광주도시공사가 선택한 선수는 전체 1순위 후보로 꼽혔던 황지정보산업고등학교 최지혜(RB, 99년생)였다. 최지혜는 지난 2016년 세계여자청소년선수권대회 3위, 2017년 아시아여자주니어선수권대회 우승의 주역으로 활약한 바 있다.

황지정보산업고 재학기간 동안에는 전국체전 3연패, 종별선수권대회 2회 우승 등 국내대회에서도 소속팀을 정상으로 이끌며 이번 드래프트 1순위 후보로 주목받아 왔다.

1라운드 전체 2순위로 인천시청에 지명된 신다래(일신여고, RB, 99년생)는 2015년 아시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우승 주역으로 활약했고, 올해 전국중고선수권대회에서는 우수선수상을 수상한 것을 비롯해 종별선수권대회와 전국체전에서 일신여고를 준우승으로 이끌며 인천시청의 유니폼을 입게 됐다.

2라운드에서는 광주도시공사 김지혜(한국체대, 95년생), SK슈가글라이더즈 연은영(휘경여고, PV, 2000년생), 삼척시청 김윤지(휘경여고, RW, 2000년생) 등 6명이 지명 받았으며, 3라운드에서는 SK슈가글라이더즈 김지희(한국체대, RB, 95년생), 부산시설공단 노지훈(의정부여고, GK, 99년생), 경남개발공사 여지원(경주여고, GK, 99년생), 서울시청 윤미정(휘경여고, RB, 99년생)이, 4라운드에서는 SK슈가글라이더즈 도근영(의정부여고, PV, 99년생), 부산시설공단 한예은(인천여고, CB, 99년생), 컬러풀대구 박수아(휘경여고, CB, 99년생)등 5명이 지명 받았다. 

실업팀별로는 2017시즌 리그 챔피언 SK슈가글라이더즈가 4명의 선수를 지명해 젊은피 수혈로 다음 시즌을 준비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경남개발공사가 3명의 선수를, 4개팀은 각각 2명씩의 신인 선수를 뽑았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