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WC1] '홈런으로 기선제압' NC, SK에 10:5 승리로 준PO 진출
홍성욱 기자 | 2017.10.05 18:10
MVP로 뽑힌 나성범. (C)NC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와일드카드 결정전은 1차전에서 마무리됐다. 이변은 없었다. 4위 NC가 5위 SK에 승리를 거뒀다.

5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에서 NC다이노스는 SK와이번스를 상대로 나성범과 박석민의 선제 홈런포를 앞세워 10-5로 승리했다.

이 승리로 NC는 준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으며 휴식을까지 확보했다. NC는 사흘 뒤인 8일부터 롯데자이언츠와 5전 3선승제로 준플레이오프를 치르게 됐다.

승부는 1회초부터 맹공을 퍼부은 NC의 차지였다. NC는 1회말 선두 박민우와 2번 김성욱의 연속안타로 만든 무사 1,2루 기회에서 나성범이 SK 선발 메릴 켈리의 체인지업을 그대로 받아쳐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통렬한 선제 3점 홈런을 터뜨렸다.

확실한 기선제압에 성공한 NC는 2사 후 박석민의 좌월 솔로 홈런이 터지며 포효했다. 4-0의 위력은 대단했다. 홈런의 팀 SK를 상대로 홈런 두 방을 터뜨린 무력시위에 경기 주도권은 NC로 넘어갔다. 

SK는 3회초 김성현의 볼넷과 이성우의 안타로 만든 1사 2,3루 찬스에서 나주환의 희생 플라이로 추격을 시작했다. 이어 정의윤의 우전 적시타로 2-4로 따라 붙었다.

하지만 NC는 3회말 승부를 사실상 결정지었다. 스크럭스의 안타와 이호준의 볼넷으로 만든 1,2루에서 박석민이 왼쪽 펜스를 때리는 적시타를 터뜨렸다. SK 켈리의 폭투가 나왔고, 손시헌의 희생플라이와 박민우의 적시타까지 차례로 이어졌다. 전광판은 8-2를 가리켰다. 

SK는 자신의 타구에 발목을 맞은 김동엽을 대신해 출전한 정진기가 4회초 우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하지만 NC는 틈을 주지 않고 달아났다. 모창민이 4회말 적시타를 터뜨린 데 이어 5회말에는 희생 플라이로 점수를 더했다.

SK는 6회초 정진기가 이민호를 상대로 투런 홈런을 터뜨렸지만 더 이상의 득점은 없었다.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나성범이었다. 결승타가 된 1회말 3점 홈런을 포함, 4타수 3안타 3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나성범은 데일리 MVP로 선정됐다. 박석민도 홈런을 터뜨리며 준플레이오프 활약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4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NC는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손쉽게 통과하며 지역라이벌이 된 롯데와 준플레이오프에서 물러설 수 없는 승부를 펼치게 됐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