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류현진, SF전 3회 타구에 왼쪽 팔뚝 맞아 교체
홍성욱 기자 | 2017.09.24 11:12
류현진. (C)스포츠타임스DB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류현진(LA다저스)이 선발로 등판했지만 부상으로 마운드를 내려왔다. 

류현진은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선발로 등판했다.

1회 2안타를 내주며 1실점했지만 2회를 무실점으로 마무리하며 3회 투구를 이어가던 중 강습 타구에 맞는 불운을 만났다. 

3회초 첫 타자 조 패닉을 상대로 2구째 던진 커브는 강한 타구로 바뀌었다. 투수 쪽을 향한 타구에 류현진은 글러브로 타구를 막으려 했지만 순간적으로 날아온 공은 류현진의 왼팔을 때렸다.

류현진은 부상 직후에도 공을 잡아내 1루로 뿌려 타자주자를 아웃처리한 뒤, 통증을 호소했다.

부상 직후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과 트레이너가 마운드를 향했다. 류현진의 부상 부위를 살핀 뒤, 교체 사인을 냈다.

류현진은 2⅓이닝 3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3.47을 기록하게 됐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