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시즌 4승‘ 류현진, 메츠전 7이닝 무실점 역투
정현규 기자 | 2017.08.07 13:30
류현진. (C)스포츠타임스DB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류현진(LA다저스)이 전성기의 모습을 되찾으며 마운드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다.

류현진은 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플러싱 시티필드에서 펼쳐진 2017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로 나서 7이닝 동안 1안타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삼진 8개를 곁들인 효과적인 투구였다. 투구수는 96개.

류현진은 팀이 7-0으로 앞선 8회말 교체됐고, 경기가 8-0으로 마무리되면서 시즌 4승에 성공했다. 평균자책점도 3.83에서 3.53으로 내려왔다.

의미있는 승리다. 승수 추가는 지난달 18일 신시내티 레즈전(5이닝 2실점) 이후 5경기 만이지만 지난달 31일 샌프란시스코전 7이닝 무실점에 이어 2경기 연속 쾌투에 힘이 실린다.

신시내티전부터 5이닝 2실점 3경기를 이어온 뒤, 7이닝 무실점으로 왔다는 사실은 시즌 후반부 류현진의 더 좋은 구위를 기대할 수 있게 하는 대목이다.

류현진이 1피안타 경기를 한건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처음이다. 메츠 타선이 류현진에 눌려 2루도 밟지 못한 경기였다.

타선의 도움도 받았다. 1회초 로간 포사이드의 2타점 적시타, 오스틴 반스의 적시타로 3점을 뽑은 이후 류현진이 시티필드 마운드로 향했다. 가벼운 발걸음이었다.

1회말을 삼진 3개로 끝낸 류현진은 2회말에도 삼진으로 이닝을 시작했다. 3회초 저스틴 터너가 투런포를 작렬시켜 5-0 리드를 가져가자 류현진 역시 부담이 더욱 줄었다.

4회와 5회를 삼자범퇴로 마무리한 류현진은 6회와 7회도 무난하게 넘기며 승리를 손에 거머쥐었다.

류현진의 호투 속에 4연승을 달린 다저스는 79승 32패가 되며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를 굳게 지켰다.

류현진의 역투는 ‘선데이 나이트 베이스볼’로 미국 전역에 중계됐다. 돌아온 류현진의 투구를 확실하게 어필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