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핸드볼
[핸드볼] '역대 최대 90개팀 참가' 태백산기 초중고 대회 23일 개막
정현규 기자 | 2017.07.20 10:03
사진=대한핸드볼협회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제14회 태백산기전국종합핸드볼대회가 오는 23일부터 30일까지 강원도 태백시에서 역대 최대 규모인 남녀 초ㆍ중ㆍ고 90개팀이 참가한 가운데 8일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대한핸드볼협회가 주최하고, 태백시와 태백시체육회, 강원도핸드볼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제14회 태백산기전국종합핸드볼대회는 초등부 34개팀, 중등부 28개팀, 고등부 28개팀 등 90개팀이 참가한다.

태백산기대회는 강원도 태백시가 국내 핸드볼의 활성화에 기여할 목적으로 2004년 첫 대회를 개최해 올 해로 14년째를 맞게 됐다. 이 대회는 작년에 82개팀이 참가한데 이어 매년 참가팀 규모 신기록을 갈아치우며 대회가 시작된지 14년만에 전국종별핸드볼선수권대회와 함께 명실상부한 대표적인 핸드볼 꿈나무를 위한 종합대회로 자리매김했다.

참가팀이 늘어나면서 이번 대회는 강원도 태백시에 위치한 고원체육관과 장성체육관을 비롯해 황지정보산업고와 황지여중 체육관 등 4개 경기장에서 160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각각 17개팀이 참가하는 남녀 초등부는 5개조로 나뉘어 23일부터 조별예선을 치른 후 26일부터 10강 결선 토너먼트를 통해 28일 결승전에서 우승팀을 결정한다. 여중부와 여고부는 각각 12개팀, 남중부와 남고부는 각각 16개팀이 참가해 4개조로 나뉘어 조별예선을 치르고 28일 8강 결선 토너먼트를 시작해 30일 남녀 중등부와 고등부 우승팀을 가린다.

이번 태백산기대회는 초중고등부 모두 상반기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낸 팀들의 4강 싸움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등부는 3월에 열린 협회장배전국중고등선수권대회와 4월에 열린 제72회 전국종별선수권대회에서 4강에 올랐던 팀들이 강세를 보일 전망이다.

남고부는 2개 대회에서 우승과 준우승을 나눠가진 전북제일고와 남한고가 2강을 형성한 가운데, 2개 대회에서 두 번 모두 3위를 차지한 정석항공과학고와 각각 1회씩 3위를 차지한 낙동고, 청주공고가 우승에 도전할 전력으로 꼽힌다.

여고부는 2개 대회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한 절대강자 황지정보산업고의 아성에 일신여고, 동방고, 부산백양고 등이 도전장을 던지는 양상이다. 특히, 여고부는 아시아여자주니어선수권대회 참가를 위해 최지혜(황지정보산업고), 정예영(일신여고), 송혜수(인천비즈니스고), 연은영(휘경여고) 등 각 팀의 에이스가 여자주니어 대표팀으로 빠지면서 각 팀의 전력에 변수가 될 것으로 보여 더욱 치열한 우승 경쟁이 예상된다.

중등부는 올 해 3월 협회장배전국중고등선수권대회와 4월 전국종별선수권대회, 5월 소년체전 등 3개 대회를 통해 어느정도 전력이 드러난 상황이다. 남중부는 2개 대회 우승과 1개 대회 준우승을 차지한 이리중과 우승, 준우승, 3위를 한차례씩 차지한 대전글꽃중이 2강을 형성하고 있다.

여기에 4강권에 항상 이름을 올리는 인천효성중을 비롯해 남한중, 선산중, 천안월봉중이 우승을 노린다. 여중부는 올 해 2회 우승, 1회 준우승을 차지한 만성중과 1회 우승, 1회 준우승의 성적을 거둔 황지여중이 호각세를 보이고 있다. 여기에 인화여중과 일신여중, 휘경여중이 5강을 형성하고 있다.

초등부는 상반기에 전국종별선수권대회와 소년체전 등 2개 대회를 치른 가운데, 남초부는 천안성정초, 이리송학초, 인천부평남초, 삼척초, 선산초, 대전복수초 등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여초부는 천안서초가 2관왕에 오르며 올 해 절대강자의 면모를 보이는 상황에서 정읍서초, 삼보초, 금천초, 인천구월초 등이 경쟁하고 있다.

대한핸드볼협회 최병장 상임부회장은 “14년째 지속되는 태백산기대회가 국내 핸드볼 꿈나무들이 성장할 수 있는 터전이 되고 있다”며 “역대 최대 규모인 90개팀이 참가해 펼쳐지는 이번 대회에서 국내 핸드볼을 대표하는 우수한 선수들이 많이 배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6년 제13회 태백산기대회에서는 남고부 전북제일고, 여고부 일신여고, 남중부 남한중, 여중부 황지여중, 남초부 동부초, 여초부 인천구월초가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