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시즌 4패' 오승환, PIT전 9회 결승홈런 허용
정현규 기자 | 2017.06.24 16:05
오승환. (C)스포츠타임스DB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오승환(세인트루이스)이 결승홈런을 내주며 패전투수가 됐다.

오승환은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홈경기에서 구원 등판했지만 1이닝 1피안타(1피홈런) 1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시즌 4패(1승 16세이브)째를 기록했고, 평균자책점은 3.55에서 3.71로 높아졌다.

오승환은 3-3으로 맞선 9회초 마운드에 올랐다. 처음 상대한 앤드류 맥커친은 2루수 뜬공으로 손쉽게 처리했다. 이어 조디 머서도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하지만 다음 타자 존 제이소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우중월 홈런을 허용했다. 86마일 체인지업이 통타당했다. 오승환의 이번 시즌 5번째 피홈런. 이후 엘리아스 디아즈를 중견수 뜬공 처리하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세인트루이스는 9회말 득점에 실패했다. 선두 에릭 프라이어가 볼넷으로 나갔지만 후속 타자들이 안타를 뽑아내지 못했다. 오승환은 홈런을 허용했고,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하며 패전투수로 기록됐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