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3피홈런’ 류현진, 신시내티전 4이닝 4실점...패전은 면해
정현규 기자 | 2017.06.12 10:28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신시내티와의 홈경기에 선발로 등판했지만 4이닝 4실점으로 마운드를 내려왔다. 다행스럽게도 패전은 면했다.

류현진은 12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7 메이저리그 신시내티와의 홈경기에 선발로 나섰다.

1회초 11구로 상대 타선을 삼자범퇴 처리할 때만 해도 분위기가 좋았다. 하지만 2회초부터 흔들렸다. 선두타자 아담 듀발에게 홈런을 허용했다. 에우제니오 수아레즈에게 좌전안타를 맞았고, 스캇 셰블러에게 투런포를 내주며 0-3으로 몰렸다.

호세 페라자까지 4타자 연속안타를 내주며 어렵사리 2회를 보낸 류현진은 다저스가 2점을 따라 붙어 2-3이된 3회초 1사 후 조이 보토에게 다시 홈런을 얻어맞았다. 이날 경기 세 번째 피홈런이었다.

4회초는 괜찮았다. 류현진은 셰블러를 헛스윙 삼진을 돌려세운 뒤 메소라코와 애들먼까지 삼진으로 잡아냈다.

이후 류현진은 4회말 타석에서 대타 구티에레스와 교체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4이닝 6피안타(3피홈런) 4실점이었다. 삼진 5개도 곁들였다. 투구수는 68개. 류현진은 시즌 평균자책점은 4.08에서 4.42로 올라갔다.

패전은 면했다. 다저스 타선이 8회말 코리 시거의 그랜드슬램 등을 묶어 9-7로 역전을 이뤄낸 것. 류현진에게는 행운이었지만 직구 구속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숙제 또한 안고 다음 등판을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