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축구 해외축구
[U-20] 잉글랜드 사상 첫 우승, 베네수엘라에 1:0 승리
홍성욱 기자 | 2017.06.11 21:13
잉글랜드 선수들이 우승 확정 순간 환호하고 있다. (C)수원, 홍성욱 기자

[스포츠타임스=수원, 홍성욱 기자] 잉글랜드가 사상 처음으로 U-20 월드컵 정상에 올랐다.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막을 내린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결승전에서 잉글랜드는 전반 34분 터진 칼버트-르윈의 결승골에 힘입어 베네수엘라에 1-0 승리를 거두며 대망의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베네수엘라는 아쉽게도 후반 페널티킥 실축으로 동점 기회를 놓친 점이 아쉬웠다.

결승전이라는 이름에 걸맞는 시원한 대결이 펼쳐쳤다. 두 팀의 공방전이 그라운드를 수놓았다.

탐색전이 끝난 전반 10분 잉글랜드 솔란케의 강력한 슈팅이 나왔다. 윌케르르 파리녜스 골키퍼가 막아냈다.

솔란케의 중거리포는 다시 한 번 터졌다. 이번에는 골문을 비껴나갔다. 베네수엘라는 전반 19분 페냐가 중거리슛을 시도하며 맞대응했다.

잉글랜드는 전반 30분이 넘어서자 공세를 이어갔다. 칼버트 르윈은 몸싸움을 버티며 슛을 날렸고, 골키퍼에 맞고 리바운드 되자 그대로 골문 안으로 다시 슈팅을 연결시켰다. 우승을 결정짓는 환상적인 골이었다.

전반을 0-1로 뒤진 베네수엘라는 후반 들어 총공세를 펼쳤다. 페냐란다가 페널티 박스를 돌진해 들어가던 상황에서 제이크 리암 클라크-솔터의 태클에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그러나 페냐란다의 페널티킥을 존 우드먼이 발로 막아내며 잉글랜드가 위기를 넘겼다.

베네수엘라는 끝까지 사력을 다했지만 아쉽게도 동점골을 만들어내지는 못했다. 경기는 1-0으로 막을 내렸다.

잉글랜드가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환호하는 순간이었다.

잉글랜드 선수들이 응원단 앞에서 함께 환호하고 있다. (C)수원, 홍성욱 기자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