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FA 오세근, KGC와 연봉 7억5천만원에 재계약...이정현은 결렬
정현규 기자 | 2017.05.16 12:03
오세근. (C)KBL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오세근이 KGC에 남는다.

KGC인삼공사는 팀의 간판 센터 오세근과 FA 계약을 체결했다. 연봉 7억 5천만원에 계약기간은 5년이다. 

지난 2011년 KBL 드래프트 1라운드 1순위로 KGC인삼공사에 입단 후 첫 해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신인상 수상은 물론 팀의 첫 챔프전 우승에 큰 역할을 하며 플레이오프 MVP를 수상한 바 있는 오세근은 올시즌 데뷔 후 처음으로 정규리그 전 경기(54G) 출전을 통해 평균 13.98점(국내선수 3위), 8.37리바운드(국내선수 1위)를 기록하며 팀의 창단 첫 통합우승에 큰 기여를 한 바 있다.

또한 개인적으로도 올스타전, 정규리그에 이어 플레이오프에서도 MVP를 석권하며 역대 프로농구 두 번째로 한 시즌 MVP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 해 총 보수 3억 3천만원(연봉 2억7천만원, 인센티브 6천만원)을 받았던 오세근은 이번 FA를 통해 지난 시즌보다 227.3% 오른 7억 5천만원(연봉 6억원, 인센티브 1억5천만원)에 사인하며 새 시즌에 대한 준비를 마치게 됐다. 

한편, 팀 내 또 다른 FA대어로 꼽히던 이정현은 선수요구안인 총액 8억원(연봉 7억 2천만원, 인센티브 8천만원-팀PO진출)과 구단제시액 7억 5천만원(연봉 6억 7,500만원, 인센티브 7,500만원)과 5천만원 차이를 보여 끝내 계약이 결렬됐다.

이외에 김경수는 구단이 재계약 포기를, 석종태는 은퇴를 결정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