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이정현 결승골’ KGC인삼공사, 삼성 누르고 통합우승 위업
홍성욱 기자 | 2017.05.02 22:02
우승을 거머쥔 KGC인삼공사 선수들. (C)KBL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KGC인삼공사가 통합우승 위업을 달성했다.

2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2016-2017 KCC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6차전에서 KGC인삼공사는 삼성과 접전 끝에 88-86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KGC는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미 정규시즌 우승에 이은 통합우승 확정이었다. KGC인삼공사는 창단 이후 첫 통합우승이라는 수확을 거뒀다.

86-86으로 맞선 종료 직전 이정현이 골밑을 파고들며 결승골을 성공시켰다. 승부가 연장으로 가기 직전 시리즈를 마무리하는 결정적인 한 방이었다.

시종일관 접전이었지만 KGC인삼공사가 마지막에 웃었다. 오세근(21득점)과 사이먼(13득점)의 활약에 첫 출전한 마이클 테일러(16득점)도 거들고 나섰다. 양희종은 24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삼성은 라틀리프를 앞세워 추격에 추격을 거듭했지만 힘이 부족했다. 전자랜드와의 6강 플레이오프, 오리온과의 4강 플레이오프까지 10경기를 치렀고, 챔피언결정전 6경기까지 무려 포스트시즌 16경기를 펼치는 과정에서 체력적인 부담을 끝내 이겨내지 못했다.

김승기 감독은 대행 꼬리표를 떼고 지휘한 시즌에서 팀을 정상에 올려놓으며 우승 감독 반열에 올랐다. 특히 역대 최초로 선수, 코치, 감독으로 우승을 차지하는 기록도 세웠다.

챔피언결정전 MVP에는 오세근이 올랐다. 정규시즌과 챔프전에서 MVP를 거머쥐는 맹활약을 펼쳤다. 이는 김주성(2007-2008 동부)에 이은 두 번째 기록이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