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WKBL
[챔프1] 승장 위성우 감독 “챔프전은 과정보다 결과가 중요하다”
홍성욱 기자 | 2017.03.16 21:56
위성우 감독. (C)WKBL

[스포츠타임스=아산, 홍성욱 기자] “어려운 경기를 했다. 이긴 결과가 중요하다.”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의 말이다. 위 감독이 이끄는 우리은행은 16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펼쳐진 2016-2017 삼성생명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삼성생명에 72-64로 승리했다. 이제 남은 4경기 가운데 2경기만 승리하면 통합 5연패를 달성하게 된다.

위성우 감독은 “어려운 경기를 한 것 같다. 역시 상승세가 무섭다. 특히 김한별이 플레이오프에서 잘했기에 챔피언결정전에서는 조금 누그러질 것으로 생각했는데 이렇게 잘할 줄 몰랐다. 토마스와 더불어 김한별에게 줄 점수를 다 줬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존스와 커리가 해줬지만 결국은 국내 선수들이 해줘야 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임)영희하고 (박)혜진이가 포문을 잘 열어줬다. (최)은실이와 (김)단비도 중요할 때 잘해준 것 같다”고 경기를 돌아봤다. 특별히 김단비에 대해선 ‘무결점’이라고 치켜세웠다.

위성우 감독은 “정규시즌은 경기 내용이 중요하지만 챔프전은 이기는 게 중요하다. 이긴 것에 의미를 두고 싶다. 하루 쉬고 경기라 컨디션 조절을 잘 하려고 생각하고 있다. 정규시즌 우승 이후 긴장감 있게 경기를 한 것은 실로 오랜만이었다”며 2차전을 준비하고 있었다.

이어 “1차전은 기싸움이라 생각했다. 준비한 게 있었지만 그냥 플레이를 했다. 김한별에 대한 복안이 있음을 암시했다.”

1승을 기록한 우리은행은 오는 18일 오후 5시 홈코트인 아산에서 2차전을 치른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