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두산, 8년 연속 홈관중 1백만명 돌파 기념 행사...한국 프로스포츠 최초
정현규 기자 | 2016.08.29 10:13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두산베어스는 9월 3일과 4일 잠실에서 열리는 삼성과의 홈 2연전에서 한국 프로스포츠 최초 8년 연속 홈 관중 1백만명 돌파를 기념하고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특별 이벤트를 펼친다.

29일 현재 97만6,949명의 홈관중을 동원하고 있는 두산베어스는 이번 주중 홈경기(30일~31일 한화전 / 9월 1일~2일 kt전)에서 큰 이변이 없는 한 한국 프로스포츠 사상 최초로 8년 연속 홈 관중 1백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두산은 8년 연속 1백만명 홈관중 달성 경기시 선수단이 경기 시작에 앞서 특별 기념구를 관중석에 투척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경기 중에는 입장권 끝번호 추첨을 통해 기념구를 팬들에게 증정한다.

9월 3일과 4일 주말 삼성과의 2연전에서 두산은 잠실야구장 중앙출입구 옆 포토존에서 프리허그 이벤트를 실시한다. 3일에는 두산베어스 선수 3명과, 그리고 4일에는 응원단장 및 치어리더와 프리허그를 할 수 있는 기회를 팬들에게 제공한다.

3일(토) 선수 프리허그 이벤트에 참여를 원하는 팬은 홈경기 1백만관중 달성일 다음날 오후 1시 부터 9월 2일 오후 3시까지 doosanevent@gmail.com으로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두산베어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선정된 팬에게는 개별 통보한다.

또한 행사 기간 야구장을 찾는 관중 대상으로 경기 전 1루 내·외야 출입구 에서 8년 연속 홈관중 1백만명 돌파 기념품인 두산베어스 파일 홀더 및 선수 캐리커처 마그네틱 홀더(입장권 1매당 1인 1종, 종류는 랜덤)를 증정한다.

푸짐한 경품도 마련했다. 3일에는 모두투어 1천만원 여행상품권(1명)을, 4일에는 에어칼린 뉴칼레도니아 2인 항공권(1명)을 추첨을 통해 증정한다.

두산은 홈관중 1백만 달성일 부터 4일까지 한국 프로스포츠 사상 최초 8년 연속 홈관중 1백만명 달성을 기념하는 특별 입장권을 인쇄해 이 기간 야구장을 찾는 팬들에게 이를 추억할 수 있는 소장 아이템을 선사한다.

두산베어스 마케팅팀 관계자는 "8년 연속 100만 홈 관중 돌파는 두산베어스와 프로야구를 사랑하는 팬들의 관심과 사랑이 없었다면 이루어질 수 없었던 결과다.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두산베어스 팬 뿐 아니라 친구, 연인 그리고 가족 단위의 야구팬 모두 야구장에서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컨텐츠를 개발해 새로운 야구 응원 문화 트렌드를 이끌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09년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8년 연속 1백만 홈관중을 동원한 두산베어스는 지난2014년 한국 프로 스포츠 역사상 처음으로 6년 연속 1백만 홈관중을 돌파한 이후 매년 신기록을 계속해서 갈아 치우고 있다. 또한 최근 8년 동안 총 누적 관중 수 9,048,320명(29일 기준)을 기록, 같은 기간 프로스포츠 최다 관중을 동원하며 한국 프로 스포츠 최고의 인기구단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KBO리그에서 처음으로 1백만 홈관중을 돌파가 유력한 두산베어스는 누적 관중 뿐만 아니라 평균 관중에서도 리그 1위를 달리며 두산베어스 구단 역사상 최초로 2년 연속 KBO리그 관중 동원 1위에 도전하고 있다.

정현규 기자  chkrab@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