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2016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 27일 개막
정현규 기자 | 2016.08.25 09:22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전국 16개 직장인 야구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최강자를 가리는 ‘2016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가 오는 27일 시흥 정왕야구장에서 개막한다.

KBO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Sports Block의 후원으로 진행되는 이번 대회는 지난해와 동일한 방식인 16강 토너먼트로 진행된다. 16강전(8월 27일~28일)과 8강전(9월 3일)은 시흥 정왕야구장에서 열리며, 9월 24일에 펼쳐질 준결승전과 25일 개최될 결승전은 장소를 옮겨 목동야구장에서 거행된다. 이번 대회 준결승전과 결승전은 SPOTV를 통해 생중계 될 예정이다.

27일 개막일에는 개막행사에 앞서 오전 11시부터 김용달, 김건우, 차명주 KBO 육성위원들이 진행하는 야구 클리닉을 진행한다. 야구 관련 질의응답 및 원포인트 무료 레슨이 실시되어 참가 선수들이 수준 높은 야구 코칭을 받을 수 있다.

총 300여명의 선수가 참가하는 이번 대회에는 프로·아마 선수 출신이 108명에 달한다. 이는 지난 대회 78명보다 30명이 증가한 수치다. 주목할 만한 선수로는 2014년부터 3년 연속 참가하는 울산 세종공업의 투수 김태형으로 프로 입단 첫 해인 1991년 롯데에서 11승을 거뒀고, 1996년까지 KBO 리그에서 활약하며 통산 21승을 기록한 바 있다.

이 밖에도 KBO 리그 출신인 서울 현대해상 이정일(전 현대), 대전 도시공사 윤경영(전 한화), 경북 성우 쏠라이트 조원고(전 삼성) 선수가 프로야구 선수로서가 아니라 직장인 선수로서 이번 대회에 출전한다.

올해 대회의 상금은 우승팀 2,000만원, 준우승팀 1,000만원, 3위 두 팀에게는 각 300만원이 주어진다. 우수한 기량을 선보인 선수에게 수여되는 개인상은 최우수 선수상, 감투상, 우수투수상, 우수타자상 4개 부문에서 시상이 이뤄지며, 각 부문별 상금은 50만원이다.

이 밖에도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모든 팀에게 모자와 헬멧, 출전비 50만원이 지급되며, 매 경기 승리 팀에게 승리수당 50만원이 주어진다.

KBO는 프로와 아마추어 야구 선수들이 은퇴 이후에도 직장에서 근무하며 야구 선수로 활동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14년부터 매년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정현규 기자  chkrab@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