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핸드볼
[올림픽] 女핸드볼, 스웨덴에 28:31로 패해...김온아까지 부상
홍성욱 기자 | 2016.08.08 23:29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러시아에 이어 스웨덴에도 패하며 2연패로 힘든 행보를 이어가게 됐다.

8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퓨처아레나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여자 핸드볼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한국은 스웨덴에 28-31로 패했다.

한국은 경기 초반 에이스 김온아의 득점으로 앞서가다 오른쪽 어깨 통증을 느낀 김온아가 벤치로 물러나면서 먹구름이 드리웠다.

스웨덴의 중앙 돌파와 개인기에 눌려 15-16로 1골을 뒤진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과 동시에 김온아가 다시 코트에 나서 동점골을 성공시켰으나 다시 오른쪽 어깨 부상이 재발하며 교체됐다.

이후 한국은 스웨덴에 밀렸다. 점수 차는 벌어지기 시작했다. 후반 중반전에는 20-26까지 스코어가 벌어졌다.

경기 종료 7분 전부터 추격에 나선 한국은 종료 2분 전 27-29로 바짝 추격했지만 시간이 부족했다.

우선희와 심해인이 13점을 합작하며 활약했지만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다.

한국은 6개 팀으로 구성된 B조에서 4위 안에 들어야 8강 티켓을 거머쥘 수 있다. 남은 3경기 가운데 최소 2승이 필요하다.

심기일전해서 11일 네덜란드전에서 반드시 승리한 뒤, 프랑스(13일), 아르헨티나(15일)까지 물리쳐야 A조 1위를 8강에서 피할 수 있는 상황이다.

에이스 김온아의 어깨 부상으로 돌발악재를 만난 한국 핸드볼 대표팀이 위기 속에서 반등을 노리는 힘든 상황에 처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