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KIA 유창식, 자진 신고...한화 시절인 2014년 승부조작
홍성욱 기자 | 2016.07.24 19:49
유창식. (C)KIA타이거즈 홈페이지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KIA 타이거즈 투수 유창식이 승부조작에 대해 털어놓았다. 구단은 이를 KBO에 신고했다.

유창식은 한화이글스 소속이던 지난 2014년 4월 1일 홈 개막전인 대전 삼성전에서 1회초 3번 타자 박석민(현 NC다이노스)에게 볼넷을 내준 것으로 진술했다.

유창식은 토요일인 23일 구단 관계자와의 면담 과정에서 이런 사실을 털어놓았으며, 유창식의 현 소속구단인 KIA는 23일 오후 KBO에 이 사실을 통보했다.

KBO는 24일 해당 수사기관인 경기북부경찰청에 이 사실을 즉시 통보했고, 향후에도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KBO는 지난 22일 긴급 실행위원회를 열고, 3주 동안 자진 신고 기간을 설정해 부정행위에 대한 자수를 유도키로 한 바 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