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남행열차' 김수희, 24일 KIA-NC전 시구
정현규 기자 | 2016.07.23 14:17
가수 김수희씨가 지난 2008년 6월 8일 광주 무등경기장에서 시구하고 있다. (C)KIA타이거즈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비내리는 호남선~'으로 시작되는 국민가요 '남행열차'를 부른 가수 김수희가 24일 KIA와 NC전에 시구자로 결정됐다.

지난 2008년 6월 8일 광주 무등경기장에서 열린 삼성전에서 시구자로 나선 바 있는 김수희 씨는 두 번째로 KIA 마운드에 서게 됐지만 챔피언스필드 시구는 처음이다.

김 씨의 두 번째 시구는 KIA타이거즈 ‘더 뉴 응원단’의 김맑음 치어리더와의 인연으로 성사됐다.

지난 6월 한 방송사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남행열차를 부른 김맑음 치어리더는 함께 출연한 김수희 씨에게 시구를 부탁했었고, KIA 구단이 초청해 시구 일정이 결정된 것.

시구에 앞서 김 씨는 챔피언스 필드 그라운드에서 팬과 함께 남행열차를 부를 예정이다.

정현규 기자  chkrab@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