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오른손 타박상’ 이대호, “가벼운 통증일 뿐이다”
정현규 기자 | 2016.07.10 13:24
시애틀 매리너스 이대호. (C)스포츠타임스DB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오른손 타박상으로 교체된 이대호(시애틀 매리너스)가 잠시 숨고르기에 들어간다.

이대호는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코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2016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6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첫 번째 타석에서는 땅볼, 두 번째 타석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난 이대호는 6회초 2사 3루 상황에서 대타 구티에레스와 교체돼 경기를 마무리했다. 오른손 타박상 때문이었다. 이대호는 지난 9일에도 손 통증 때문에 휴식을 취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부상자 명단(DL) 등재 가능성도 제기했다. 그러나 이대호는 캔자스시티전이 끝난 뒤 MLB.com과의 인터뷰에서 “가벼운 통증일 뿐이다. 조금 불편한 정도의 부상이다”고 딱 잘라 말했다.

그는 “이미 하루 쉬었고, 10일 경기를 앞두고는 통증이 거의 없었다. 큰 부상은 아니다. 전반기 마지막 경기와 올스타 휴식기에 휴식을 취하면 정상적으로 경기에 나설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스캇 서비스 시애틀 감독은 “11일에는 이대호를 경기에 내보내지 않을 생각이다. 이대호에게는 휴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시애틀은 11일 캔자스시티와의 경기를 끝으로 15일까지 올스타 휴식기를 보낸다.

정현규 기자  chkrab@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