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한국, 풀세트 접전 끝 쿠바에 패배
김가을 기자 | 2016.06.17 21:35
한국과 쿠바 경기. (C) 국제배구연맹

[스포츠타임스=김가을 기자] 한국이 풀세트 접전 끝에 쿠바에 석패했다.

김남성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은 17일 일본 오사카 중앙체육관에서 열린 2016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 2그룹 B조 1차전에서 세트스코어 2-3(31-33, 18-25, 25-14, 25-22, 6-15)으로 졌다.

한국은 1~2세트를 내주며 벼랑 끝에 몰렸지만, 집중력을 발휘해 3~4세트를 챙기며 따라붙었다. 그러나 대역전극을 완성하지는 못했다. 쿠바전 최근 5연패. 쿠바와의 역대전적은 4승49패가 됐다.

월드리그 첫 경기에 나선 한국은 세터 한선수(대한항공)가 경기를 조율했다. 왼쪽에서는 김학민(대한항공)과 최홍석(우리카드), 오른쪽에서는 문성민(현대캐피탈)이 공격에 나섰다. 중앙은 박진우(우리카드)와 최민호(현대캐피탈)가 지켰다. 리베로 정성현(OK저축은행)은 리시브, 부용찬(삼성화재)은 디그를 나눠 맡았다.

한국은 1세트 초반 박진우의 속공이 연달아 터지며 3-1로 앞서갔지만 공격 범실이 쏟아지면서 역전을 허용했다. 분위기를 내준 한국은 유리아테의 강서브에 흔들려 연속 7점을 내주며 10-18까지 끌려갔다.

그러나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한선수가 강약을 조절한 서브로 쿠바 수비진을 흔들었다. 김학민도 블로킹 1개 포함 1세트에서만 7점을 올리며 공격에 앞장섰다.

기어코 21-21 동점을 만든 한국은 여덟 번이나 듀스를 이루며 31-31까지 맞섰다. 그러나 쿠바의 속공과 서브득점이 연이어 터져 31-33으로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에서는 쿠바의 높이가 위력을 발휘했다. 평균 블로킹 높이가 한국보다 28㎝ 높은 쿠바(3m32㎝)는 한국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차단했다. 멜가레호와 유리아테, 리카르도의 강서브에 리시브까지 흔들리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한국은 2세트도 18-25로 내줬다.

한국은 3세트 시작과 동시에 선수교체로 승부수를 띄웠다. 1세트 중반 투입돼 활력을 넣었던 서재덕(한국전력)과 국가대표 데뷔전을 치르는 정지석(대한항공)을 레프트로 투입했다. 둘은 공수에서 활약을 펼치며 분위기를 완전히 바꿨다. 3세트 초반 리드를 잡은 한국은 점수 차를 더욱 벌리며 25-14로 손쉽게 3세트를 따냈다.

기세를 올린 한국은 4세트도 8-6으로 앞서갔다. 김학민의 블로킹 득점과 상대 범실까지 나와 10-6으로 달아나면서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왔다. 평균연령 21.8세로 젊은 쿠바는 당황한 듯 범실을 남발했다. 한국은 박진우가 세페다의 공격을 막아내며 25-22로 4세트마저 승리했다.

마무리가 아쉬웠다. 리카르도의 서브 에이스로 먼저 점수를 내준 한국은 상대 블로킹에 번번이 가로막히며 2-8까지 밀렸다. 결국 초반에 벌어진 점수를 만회하지 못하면서 첫 경기를 내줬다.

첫 경기에서 패한 한국은 18일 오후 7시 핀란드(세계랭킹 18위)와 2차전을 치른다.

김가을 기자  spec2@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