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WKBL
女 대표팀, 최종예선 8강에서 스페인과 격돌
김가을 기자 | 2016.06.16 10:47
박지수. (C) 대한농구협회

[스포츠타임스=김가을 기자] 한국이 리우행 티켓을 두고 스페인과 맞붙는다.

위성우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농구 대표팀은 15일 (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낭트 라 트로카디에 메트로폴리탄 스타디움에서 열린 벨라루스와의 2016 리우올림픽 최종예선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에서 66-65로 이겼다.

1패 뒤 1승을 거둔 한국은 극적으로 8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오는 17일 오후 7시 30분 열리는 8강전에서 D조 1위 스페인과 격돌한다. 스페인은 국제농구연맹(FIBA) 3위로 한국(12위)보다 우위에 있다.

한편 총 12개국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는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본선행 티켓 5장이 걸려있다. 8강전에서 승리하면 순위전 없이 리우행 티켓을 거머쥔다. 만약 8강에서 패하면 남은 1장의 티켓을 놓고 5~8위 순위결정전을 펼친다.

김가을 기자  spec2@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