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핸드볼
[동아시아선수권] 男두산 첫 승, 女서울시청은 무승부
홍성욱 기자 | 2016.04.16 21:05
서울시청 권한나가 9미터 프리드로우를 던지고 있다.(C)대한핸드볼협회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제13회 동아시아클럽핸드볼선수권대회가 16일 서울 SK핸드볼경기장에서 시작됐다.

첫 날 첫 경기에서 지난해 국내리그 우승팀 두산은 한 수 아래인 중국 장수를 상대로 여유있는 경기를 펼친 끝에 31-25로 승리하며 대회 첫 승을 신고했다.

대표팀 센터백 정의경이 8골을 넣으며 맹활약했고, 조태훈은 9차례 슈팅 가운데 8개를 성공시키며 경기 MVP로 뽑혔다. 골키퍼 이동명도 상대 슛 32개 가운데 11개를 막아내며 승리에 기여했다.

중국 장수는 레프트백 첸차오(Chen Zhao)가 9골, 지아웨이창(JiaWei Chang)이 6골로 선전했지만 승패를 바꾸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두산은 일요일인 17일 오후 1시40분에 신협상무와 대회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한편 여자부 경기에서 서울시청은 일본 후코쿠은행을 맞아 진땀 승부를 펼친 끝에 30-30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 16일 전적

▲ 남자부

두산 31-25 장쑤

신협상무 31-30 오사키전기

▲ 여자부

서울시청 30-30 호코쿠은행

인천시청 31-28 장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