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TV연예
'태양의 후예' 송혜교의 슬픈 눈물의 실체는?
김다현 기자 | 2016.04.13 09:26

[스포츠타임스=김다현 기자] ‘태양의 후예’, 끝날 때까진 결코 끝난 게 아니다.

20대 총선일인 13일 밤, 15회 방송을 앞둔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연출 이응복, 백상훈, 제작 태양의 후예문화산업전문회사, NEW)가 눈물이 가득 고인 강모연(송혜교)의 스틸 컷을 공개했다. 병실에서 함께 영화를 보다 잠든 달콤한 엔딩으로 마무리했던 14회. 그런데 모연에게 어떤 일이 생긴 걸까. ‘태후’가 마지막까지 롤러코스터 같은 전개를 예고했다.

우르크에서 갖은 고비를 넘기고 서울로 돌아온 유시진(송중기)과 강모연. 이들은 그러나 다시 생사를 오가는 위기를 겪으며 제대로 된 데이트조차 즐기지 못했던 상황이었다. 그러나 이번에는 모연이 시진의 생명을 구하며 또 한 번의 위기를 극복했다.

그러나 모연의 눈물 스틸 컷은 그녀 앞에 또 한 번의 녹록치 않은 시련이 닥칠 것을 암시하며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나한테 미안하면, 다시는 피투성이 돼서 나타나지 말라고. 부탁이에요”라는 모연의 말에 “수신 양호”로 답했던 시진. 또다시 ‘백화점’ 갈 일이 생긴 걸까.

매회 달달함과 짠함을 오가며 속도감 있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태양의 후예’. 제작진은 “오늘(13일) 방송되는 15회에서는 종영까지 단 한 회를 남겨두고, 매회 그랬듯 눈을 뗄 수 없는 스토리가 펼쳐질 예정이다. 끝날 때까진 끝난 게 아니라는 말을 실감할 수 있는 에피소드가 될 것”이라며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마지막까지 함께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밤 10시 KBS 2TV 제15회 방송.

[사진=송혜교. (C)태양의후예 문화산업전문회사 & NEW]

김다현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