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소나기 3점슛’ 오리온, KCC 잡고 2승 1패 역전
김가을 기자 | 2016.03.23 20:43
오리온 애런 헤인즈가 공격하고 있다. (C) KBL

[스포츠타임스=고양, 김가을 기자] 소나기 3점슛을 앞세운 오리온이 KCC를 꺾고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우위를 점했다.

추일승 감독이 이끄는 오리온은 23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KCC와의 2015-2016 KCC 프로농구 챔피언결정(7전 4승제) 3차전에서 3점슛 12개를 앞세워 92-70으로 이겼다.

이 승리로 오리온은 1패 뒤 2연승을 달리며 기세를 올렸다. 특히 오리온은 대구에서 고양으로 연고지를 옮긴 뒤 치른 챔프전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반면 KCC는 1승 2패를 마크하며 열세에 놓였다.

시작은 KCC가 좋았다. 직전 경기에서 패배를 기록했던 KCC는 안드레 에밋의 득점인정반칙을 시작으로 정희재가 득점포를 가동하며 한때 8-2로 앞섰다. 오리온은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애런 헤인즈가 연속으로 득점포를 가동하며 8-8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를 올린 오리온은 허일영과 김동욱, 이현민이 득점에 가담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당황한 KCC는 실책을 기록하며 스스로 발목 잡았다. 오리온은 19-15로 앞선 채 1쿼터를 마쳤다.

2쿼터 들어 오리온이 매서운 손끝을 자랑했다. 오리온은 문태종과 김동욱, 허일영과 조 잭슨이 3점슛 6개를 합작하며 손쉽게 점수를 쌓았다. KCC는 외국인 선수 허버트 힐을 활용한 골밑 플레이로 추격에 나섰다. 그러나 KCC는 45-28로 멀찍이 앞선 채 전반을 마무리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KCC가 추격에 나섰다. KCC는 안드레 에밋과 허버트 힐이 득점포를 가동했고, 교체 투입된 김민구가 힘을 보태며 점수를 쌓았다. 이에 오리온은 조 잭슨과 이승현, 허일영 등이 연속으로 득점포를 가동하며 리드를 지켰다.

오리온은 점수 차가 벌어지자 문태종과 이승현 등 주축 선수를 벤치로 불러들여 휴식을 부여하는 여유도 가졌다. 오리온은 76-46으로 멀찌감치 달아났다.

사실상 승패가 갈린 만큼 두 팀은 4쿼터 후보 선수들을 투입해 경기력을 끌어올리는 데 집중했다. 오리온은 김도수, KCC는 송교창과 정희재 등이 경기에 나섰다. 경기는 오리온이 92-70으로 승리하며 막을 내렸다.

김가을 기자  spec2@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